정읍시, 2022년 공공비축미 매입품종 ‘신동진, 해품’ 선정

[정읍=전북뉴스] 류재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3/23 [11:58]

정읍시, 2022년 공공비축미 매입품종 ‘신동진, 해품’ 선정

[정읍=전북뉴스] 류재희 기자 | 입력 : 2021/03/23 [11:58]

 

정읍시, 2022년 공공비축미 매입품종 ‘신동진, 해품’ 선정


[전북뉴스] 정읍시는 소비자가 선호하고 품질이 우수한 ‘신동진’과 ‘해품벼’를 2022년도 공공비축미 매입품종으로 최종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지난 17일 공공비축미 매입품종 선정심의회를 열고 벼 재배 농가 품종 선호도와 지역 적응성, 품질, 보급종 공급 여부 등을 검토해 매입품종을 결정했다.

심의회 개최에 앞서 시는 읍·면·동 마을별로 벼 품종 선호도를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해품벼가 가장 선호가 높은 품종으로 나왔으며 다음으로 새청무로 조사됐다.

해품벼는 중생종으로 도복에 강하고 밥맛이 양호해 습답과 이모작 재배지와 산간부 농지에서 재배가 가능한 품종이다.

시는 매입품종으로 선정된 최고품질 쌀로 지역 쌀의 경쟁력을 높이고 농가 편의 도모와 재배 안정성 확보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2020~2022년도까지 신동진과 해품이 선정된 만큼 종자 확보와 보급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한 재배기술과 병해충 방제 교육·지도에도 힘 쓰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전북뉴스 "기사 조회수 200만건 돌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