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나야’ 최강희-김영광, 사내 공모전 표절 시비로 최대위기

이레 생명위협까지. 연이은 암초 ‘포박 엔딩’ 긴장감 최고조

양미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3/25 [15:50]

‘안녕? 나야’ 최강희-김영광, 사내 공모전 표절 시비로 최대위기

이레 생명위협까지. 연이은 암초 ‘포박 엔딩’ 긴장감 최고조

양미경 기자 | 입력 : 2021/03/25 [15:50]

<사진제공> ‘안녕? 나야!’ 방송 캡처


[전북뉴스] ‘안녕? 나야’ 최강희가 사내 공모전 표절 시비에, 자신의 20년 전 과거인 이레의 생명을 노리는 위협까지, 첩첩산중 위기에 처하며 최대 시련에 봉착했다.

이제 겨우 찾아가기 시작한 행복한 항해에 연이은 암초를 만난 최강희. 사내 감사팀에 둘러싸여 포박된 듯 끌려가는 최강희와 김영광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하면서 긴장감이 최고조를 이뤘고 이들이 과연 어떤 선택과 기지로 사면초가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11회에서는 37살 하니가 사내 공모전 수상자로 최종 호명된 가운데, 곧 표절 시비로 감사를 받게 되는 내용이 전개됐다.

이날 37살 하니는 그간 유현과 함께 공들여 개발한 과자 별나라를 공모전 최종 심사에서 피칭하기 위해 오징어 탈을 쓰고 등장했다.

마트 판촉직 계약직원 시절 자신에게 커다란 시련을 안겨준 오징어탈이지만, 그때의 기억을 잊지 않고 과자를 먹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한 글루텐프리 과자를 아이템 삼아 어린이들에게 추억과 소중한 기억을 선물하고 싶다는 의미까지 담아 별나라를 개발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발표한 것. 맛에 의미까지 담은 과자 별나라에 공모전을 담당한 기획이사 도윤은 물론, 한회장까지 호평이 이어지며 결국 수상은 37살 하니와 유현의 품으로 돌아가게 됐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몇 날 며칠을 꼬박 개발에 몰두해 그간 흘린 땀방울은 표절 시비에 휘말리며 수포로 돌아갈 위기에 처했고 37살 하니는 감사실로 불려가며 과연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지 관심을 높였다.

그런 가운데, 37살 하니에게 닥친 시련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17살 하니를 20년 전 제자리로 돌려보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인 비 오는 날 굿을 하기 위해 무속인 잡스도령을 만나러 이동하던 중, 알 수 없는 교통사고가 두 하니를 덮치며 생명의 위협까지 느꼈기 때문. 잡스도령은 누군가의 간절한 바람으로 17살 하니가 미래로 오게 되면서 벌어진 깨져버린 하늘의 균형으로 인해 17살 하니에게 위협이 닥칠 것을 경고했다.

이는 37살 하니를 바짝 긴장하게 하며 체감 위기 수치를 수직상승 시켰다.

그러나 위기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

37살 하니의 가장 든든한 우군이자 공모전 파트너이고 또 키다리 아저씨면서 핑크빛 러브라인의 당사자이기도 한 유현이 17살 하니가 20년 전 과거에서 온 아이라는 사실을 알아버리고 도움의 손길을 내민 것. 상식적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기상천외한 현실에 유현은 당혹감을 내비치기보다는 37살 하니의 든든한 방패막이이자 함께 고민을 나눌 수 있는 조언자가 될 것을 자처했다.

어쩔 수 없는 운명이라는 무속인 잡스도령의 말에도 “그 운명 내가 한 번 바꿔보겠다”며 두 팔을 걷어붙이는 모습으로 믿음직스러운 지원자의 존재를 각인시켜 눈길을 끌었다.

그런 가운데, 회사를 집어삼키려는 유현의 고모 한 전무의 마수는 지은에게까지 손을 뻗으며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임신한 지은을 회유해 가족이라는 이름을 내세우며 한 전무의 편에 서 회사를 손에 넣는 데 힘을 보탤 것을 종용하고 그 방편으로 37살 하니와 유현의 공모전 표절 시비를 사주하도록 암시한 것. 절친이었던 하니를 위기로 몰아넣어야 하는 지은의 극심한 고통 속에, 과연 지은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날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최강희 김영광 어서 이어졌으면 좋겠다”, “김유미는 결국 일을 저지르네”, “최강희, 김영광, 음문석 조합 모일때마다 너무 웃긴 것 같아요”, “오늘 세상 달달하면서 결말에 충격ㅜㅜ 빨리 내일 왔으면” 등 웃음과 설렘을 전달해주는 ‘안녕? 나야’에 대한 호평을 이어갔다.

한편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뜻뜨미지근해진 37살의 주인공 반하니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살의 내가 찾아와 나를 위로해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9시30분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전북뉴스 "기사 조회수 200만건 돌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