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생림오토캠핑장 5월 1일 재개장

[김해시=전북뉴스] 남연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3/29 [09:02]

김해시 생림오토캠핑장 5월 1일 재개장

[김해시=전북뉴스] 남연우 기자 | 입력 : 2021/03/29 [09:02]

 

김해시 생림오토캠핑장 5월 1일 재개장


[전북뉴스] 김해시는 오는 5월 1일부터 ‘생림오토캠핑장’을 재개장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날부터 캠핑객 수요가 많은 주말인 금·토·일요일 3일 운영하는 방식으로 개장한다.

생림오토캠핑장은 2018년부터 민간위탁으로 운영을 시작했으나 운영자의 적자로 인한 계약해지로 지난 2월부터 운영이 중단됐다.

생림면 낙동강변인 마사리 1322-6번지 일원에 위치한 생림오토캠핑장은 3만8000㎡ 부지에 93개 캠핑사이트로 관내 최대규모이며 인근에 낙동강레일바이크, 와인동굴, 열차카페, 운동시설 등 쾌적한 환경을 갖추고 있다.

재개장 예약은 생림오토캠핑장 예약사이트에서 4월 1일부터 선착순 접수한다.

이용시간은 1일 기준 오후 2시부터 다음날 낮 12시까지이며 요금은 승용차 1대 1일 기준으로 텐트 사이트는 2만4000원, 카라반 사이트는 3만4000원이며 김해시민은 20% 감면 혜택이 있다.

시는 요금개선 관련 조례 개정을 통해 30% 요금 감면 대상에 장애인, 국가유공자, 국민기초생활수급자 가정 외에도 다문화가족, 한부모가족, 세 자녀 이상 다자녀가정을 포함하고 동시에 요금 인상도 함께 추진한다.

그동안 민간위탁으로 운영한 결과 위탁자의 만성적자로 번번히 중도하차하는 문제점 개선을 위해 점진적으로 요금을 현실화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먼저 올 6월부터 5,000원을 인상하고 이후 운영원가분석 등을 통해 이용객 부담을 최소화하는 범위내에서 단계적으로 요금인상을 추진한다.

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체온측정, 방문객 명단 작성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운영하며 화장실, 샤워실 등의 시설개선도 시행해 이용자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상준 환경국장은 “기존 위탁자의 운영적자로 캠핑장 운영이 중단되어 이용객에 불편을 끼친점에 통감하고 조속한 재개장으로 즐거운 힐링 명소로 거듭나는 명품 캠핑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전북뉴스 "기사 조회수 200만건 돌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