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3·1운동100주년기념관 ‘3·1‘만세’함성이 울려 퍼지다’사진展 개최

[군산=전북뉴스] 남기범 기자 | 기사입력 2021/03/29 [09:12]

군산 3·1운동100주년기념관 ‘3·1‘만세’함성이 울려 퍼지다’사진展 개최

[군산=전북뉴스] 남기범 기자 | 입력 : 2021/03/29 [09:12]

 

3·1운동100주년기념관 ‘3·1‘만세’함성이 울려 퍼지다’사진展 개최


[전북뉴스] 군산 3·1운동100주년기념관은 오는 5월 31일까지 1919년 3·1만세시위 운동이 일어나게 된 배경과 그날의 기록을 담은 ‘3·1 ‘만세’ 함성이 울려 퍼지다.

’ 사진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일제의 무자비한 탄압 속에서도 각계각층, 남녀노소, 나이 불문하고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한 대규모 민족해방 운동인 3·1만세시위의 생생한 현장을 담은 사진과 군산의 3·1만세시위 활동 기록을 전시한다.

전시는 총 3부로 구성한다.

1부 ‘‘민족자결주의’ 독립의 희망을 품다.

’는 1910년대 일제의 무단통치 현장과 국내외 독립단체 2부 ‘3·1 ‘만세’ 함성이 울려 퍼지다.

’는 2·8독립선언과 3·1만세시위 운동 3부 ‘군산의 3·1만세시위’는 군산에서 벌어진 독립선언서 배포·만세시위·방화 사건·법정 시위 등의 기록을 확인할 수 있다.

박물관 관계자는 “1919년 3월 만세시위는 일제에 맞선 저항이자, 갈망하는 자유의 외침이다.

한 명의 외침이 수백, 수천의 외침으로 커져 나가 군산에 이르러 3·5운동을 비롯해 우리가 자세히 들여다보지 못했던 수 차례의 만세시위로 번져 나갔음을 확인할 수 있는 이번 전시를 통해 많은 시민께서 3·1운동의 의미와 만세시위에 참여한 이들의 헌신과 희생을 기억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군산 3·1운동100주년기념관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은 지난 2018년에 개관했다.

한강 이남에서 최초로 3·1 만세운동이 일어난 곳으로 영명 학교와 예수병원, 구암교회 등이 주축이 되어 만세운동을 일으킨 상징성과 군산 독립 만세운동의 역사성을 널리 알리고 호국보훈의 산 교육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전북뉴스 "기사 조회수 200만건 돌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