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지방정부協 회장도시 선정

전주시, 4월부터 2023년 3월까지 2년간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지방정부협의회 회장도시 맡아

남관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4/01 [11:53]

전주시,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지방정부協 회장도시 선정

전주시, 4월부터 2023년 3월까지 2년간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지방정부협의회 회장도시 맡아

남관우 기자 | 입력 : 2021/04/01 [11:53]


[전북뉴스=남관우 기자] 전주시가 제3기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지방정부협의회를 이끌 회장도시로 선정됐다.

시는 최근 열린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지방정부협의회 정기총회에서 제3기 회장도시로 만장일치로 선출돼 이달부터 2023년 3월까지 2년간 지방정부협의회를 이끌게 됐다고 1일 밝혔다. 젠트리피케이션은 도시 재생사업 등으로 유동인구가 증가하고 상권이 되살아나면서 임대료가 급등해 원주민과 영세업자 등이 다른 곳으로 쫓겨나는 현상을 말한다.

지난 2016년 설립된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지방정부협의회는 제1기와 2기 회장도시였던 서울 성동구를 비롯해 47개 지방자치단체로 구성돼 각 지역의 둥지 내몰림 현상을 해결하고자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2016년 협의회에 가입, 2018년 협의회 부회장을 맡았던 시는 그간 △지역상생 협력에 관한 기본조례 제정 △젠트리피케이션 발생 예상지역 상생협의회 구성 △지역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사항 논의 위한 지역상생위원회 구성 등 젠트리피케이션 방지를 위한 토대 마련에 주력해온 결과 회장도시로 선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향후 회장도시로서 △지속가능도시 추진 대책 제안 및 정책 공유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관련 법 제·개정 촉구 △젠트리피케이션 대응 지자체간 협력 △젠트리피케이션 폐해에 대한 범국민적 이해와 사회적 공감대 확산 등의 안건을 회원도시들과 함께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시는 지역 내 젠트리피케이션을 막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왔다. 전주객사길과 첫마중길의 경우 시, 임대인, 임차인 3자간 상생발전을 도모하고 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 지역상생협약을 체결했으며, 이들 건물에는 외관정비를 지원해줬다. 또 젠트리피케이션 방지를 위한 사회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주민 대상 교육과 설명회를 수차례 진행하고 주민과 상인들이 함께하는 프리마켓과 길거리 환경정비 등의 사업도 벌였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시는 2019년부터 ‘함께가게’운동을 통해 임대료 인상을 하지 않는 가게들을 지원해왔고, 중개인 60여 명이 참여하여 수수료 인하 협약을 맺는 등 젠트리피케이션 방지를 위한 ‘사회적 부동산’캠페인도 함께 전개해왔다”면서 “지방정부협의회에 참여하는 전국 47개 지방자치단체들과 공동으로 협력하여 제도 개선과 정책 개발을 통해 젠트리피케이션 방지에 온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1ᆞ2기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지방정부협의회는 젠트리피케이션 공동대응을 위한 전국 지자체 MOU를 체결하고,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 개정 공청회 및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또 젠트리피케이션 방지정책 성과분석 및 개선방안에 대한 연구용역을 추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전북알림마당] 가수 주채연, 2021년도 노래교실 개강안내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