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위한‘대선공약 발굴 추진단’ 본격 가동

혁신적 도약을 향한 전북의 염원 뜻 모아

남관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4/05 [15:45]

전북도,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위한‘대선공약 발굴 추진단’ 본격 가동

혁신적 도약을 향한 전북의 염원 뜻 모아

남관우 기자 | 입력 : 2021/04/05 [15:45]

 

전라북도청


[전북뉴스] 전북도가 내년 3월에 치러질 제20대 대통령선거에 대비해 각 정당과 후보에게 제안할 대선 공약사업과 미래성장을 획기적으로 견인할 국책사업 발굴의 대장정을 시작했다.

5일 전북도는 송하진 도지사 주재로 전북연구원 권혁남 원장, 연구위원, 도 실·국장 등 20여명이 참석하는 보고회를 열고 ‘대선공약 발굴 추진단’ 운영계획과 추진방향을 설명하고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도와 전북연구원 중심의 ’대선공약 발굴 추진단‘은 산업경제, 농업농촌·새만금해양, 문화관광콘텐츠, 지역개발·SOC, 환경·안전의 5개 분과 100여명의 관계공무원·전문가들이 참여해 분과별 아이템 발굴 활동, 실현가능성 분석, 자문회의 등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달 16일까지 대선공약 발굴 킥오프 미팅을 실시해 외부 전문가들과 아이템 논의를 진행하고 정책화 과정을 거쳐 대선공약으로 수용가능성, 지역경제 파급력, 규모 등을 면밀히 검토하는 합동간담회를 7월에 실시하는 등 오는 9월까지 대선공약을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전북도는 지역내 숙원사업 등 주요 현안을 분석해 국가적 차원의 지원 전략을 마련하고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산업간 융·복합으로 농생명 등 주력산업의 고도화 전략사업, 탄소·수소·신재생에너지의 그린뉴딜 선도사업, 새만금 연계사업 및 세종·충청권, 경상권 등과 유기적인 발전 방안, 인간과 자연이 공존할 수 있는 생태문명으로 전환 프로젝트, 균형발전 활력사업 등에 중점을 두고 추진한다.

대선공약에 포함되지 않은 아이템에 대해서는 차별화된 세부전략을 마련해 국책사업으로 관리하며 국가예산 활동으로 이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보고회에서는 ‘22년~’23년 국책사업 발굴보고도 함께 진행됐으며 올해 대선공약·국책사업 발굴 확대에 따른 협조사항 등을 당부했다.

국책사업 발굴 포럼을 통해 ‘한국판 뉴딜’정책에 대응하고 전북발전을 견인할 23건, 1조 6천여억원 규모의 사업을 발굴했다.

이들 사업들은 정부계획 반영 및 ‘22~’23년 국가예산 확보사업으로 추진하게 된다.

발굴 사업중 한국판 뉴딜 대응 사업은 K-Seed 혁신클러스터 조성, 자연친화 생분해 플라스틱 산업화 기반 구축, 재생에너지 융합 스마트 해수농업 COMPLEX 구축, 바이오헬스 그린바이오 원천기술 실증지원사업, 에너지자립·탄소제로 산업단지 조성, 부유식 그린수소 생산 시스템 개발, 탄소소재 기반 모빌리티산업 육성, 산림신품종 K-바이오 산업단지 세계유산 5G실감형 실증사업, 전북 XR관광 선도사업 구축, 국가 노후산단 진입도로 스마트화, 비대면 비즈니스 혁신창업 기반 구축, 농촌형 스마트 그린 특화농공단지 조성, ICT 융합 기계산업 클러스터 구축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동부권 사업으로 바이오헬스 그린바이오 원천기술 실증사업, 산림신품종 K-바이오 산업단지, 국도 30호선 무주 설천∼무풍 시설개량, 국지도 55호선 순창∼구림 확장, 국가노후산단 진입도로 스마트화, 농촌형 스마트그린 특화농공단지 조성 도는 자원 및 강점을 활용한 한국판 뉴딜 대응 사업들은 향후 전북형 뉴딜 사업으로써 완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제20대 대선은 금융중심지 육성, 새만금의 글로벌 허브 조성 등 주요 현안들이 산적한 전북으로서는 중요한 기회가 아닐 수 없다”며 “도정 핵심사업들이 ‘대선공약’으로 채택이 되어 사업속도에 탄력을 받을 수 있도록 유관·출연기관, 시군 등과 긴밀히 협력해 값진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전북뉴스 "기사 조회수 200만건 돌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