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교육청 박종훈 교육감, 집단 하숙형 서당 문제 해결을 위해 현장 방문

피해 학생 치유 회복을 위해 신속하고 종합적인 지원 지시

양미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4/05 [16:38]

경상남도교육청 박종훈 교육감, 집단 하숙형 서당 문제 해결을 위해 현장 방문

피해 학생 치유 회복을 위해 신속하고 종합적인 지원 지시

양미경 기자 | 입력 : 2021/04/05 [16:38]


[전북뉴스=양미경 기자] 박종훈 경상남도교육감은 5일 오후, 집단 하숙형 서당에서 폭력이 발생한 하동지역 관련 학교와 서당을 방문해 현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과 피해 학생 보호 조치 등 종합적인 대책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날 박종훈 교육감은 관련 학교를 먼저 방문해 현황과 지난 2일부터 진행되고 있는 서당 관련 폭력 전수조사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이 자리에서 박 교육감은 교육청에서 지원할 수 있는 모든 인적·물적 자원을 총동원해 피해 학생들의 치유와 회복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리고 구체적으로 ▲전문가 상담 ▲피해 학생 치유를 위한 병·의원과의 연계 방안 모색 ▲서당에서 숙식이 어려운 학생의 가정 복귀 지원 ▲가정 복귀가 어려운 학생들에 대해 교육청 시설을 이용한 숙식과 교육 지원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또한 학생 안전에 관해서는 법령과 제도가 미비하더라도 적극적인 행정을 통해 감독과 관리의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 줄 것을 재차 강조했다.

학교 방문을 마친 박 교육감은 이후 청학동 소재 서당을 찾아 시설을 직접 점검하고 서당 관계자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박 교육감의 이번 현장 방문은, 학생 안전을 위해 제도권 밖 민간 시설에 대한 적극적인 관리와 감독 의지를 밝히고, 집단 하숙형 서당 폭력 사건의 종합적인 대책 마련을 위한 현장 점검 차원에서 이루어졌다.

한편, 경상남도교육청은 오는 7일 하동교육지원청에서 이수정 경남대 교수를 팀장으로 하는 ‘학교응급심리지원 전담팀’의 주재로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가진다.

또한, 서당 관련 폭력 전수조사가 끝나는 오는 12일부터 학생, 학부모, 교직원을 위한 위기 학생 선별 검사, 심리 치료와 상담 지원에 들어갈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전북뉴스 "기사 조회수 200만건 돌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