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재정민주주의 강화, 주민참여예산제 정착

심의·검토에서 사업 발굴까지

[군산=전북뉴스] 남기범 기자 | 기사입력 2021/04/06 [09:10]

군산시, 재정민주주의 강화, 주민참여예산제 정착

심의·검토에서 사업 발굴까지

[군산=전북뉴스] 남기범 기자 | 입력 : 2021/04/06 [09:10]

 

군산시청


[전북뉴스] 군산시의 주민참여 예산제도가 가시적인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시는 시민참여의 확대를 통한 재정건전성 제고라는 큰 기대와 함께 실질적인 주민참여예산이 가능할 것인지에 대한 우려를 동시에 안고 지난 2018년 참여예산 제안사업 공모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주민참여예산제도를 시행했다.

특히 올해에는 시 참여예산 위원회가 60여명으로 구성된 참여예산 시민위원회와 각 읍면동별 30여명으로 구성된 810여명의 지역위원회에서 지역 주민들이 제안한 사업을 검토하고 심의해 올해 총 10억원 규모의 예산을 편성했다.

이는 주민세 균등분을 재원으로 시민들이 직접 발굴·제안하고 심의해 선정한 사업에 시민들의 소중한 세금을 환원한다는 취지로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편성된 사업들을 보면청암산 지킴이 문화예술공연과 함께하는 미원광장과 같은 시정 전반에 걸친 시정분야와 마을 환경정비사업 독거노인 돌봄사업 등 각 지역의 여건과 특성에 맞는 지역분야로 나누어 참여예산 지역위원회의 역할을 강화하는 등 참여예산 제도를 점차 확대해 나가고 있다.

또한 시의 예산편성 및 전반적인 재정운영 방향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자 시민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참여예산 위원 및 시민들이 예산개념 및 구조 등 어려운 예산에 대해 수월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시민 예산학교를 운영할 예정이기도 하다.

강임준 군산시장은“단순하게 참여예산 규모증가만이 아니라 실질적으로 주민들이 꼭 필요한 사업을 제안하고 더 많은 시민들이 편성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주민참여 방법을 개발해 재정민주주의를 실현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전북뉴스 "기사 조회수 200만건 돌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