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10대 건설사 안전임원”간담회 실시

건설업 사망사고 감축을 위한 특단의 조치 당부

김영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4/07 [19:37]

“고용노동부-10대 건설사 안전임원”간담회 실시

건설업 사망사고 감축을 위한 특단의 조치 당부

김영숙 기자 | 입력 : 2021/04/07 [19:37]


[전북뉴스=김영숙 기자] 이번 간담회는 최근 건설업 사망사고가 연이어 발생하는 상황에서 대형 건설사들의 산재사망사고 감축을 위한 선도적인 역할을 당부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특히, 10대 건설사의 산재사고가 작년보다 크게 늘고 있는 상황*임을 고려하여 본사 차원의 엄중한 인식을 바탕으로 현장의 안전관리를 위한 특단의 조치를 요청하는 자리이기도 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10대 건설사들도 산재사망사고 감축을 위한 전사적인 노력 없이는 지속적인 성장이 어렵다는 인식에 공감하며, 각 업체별로 올해 사망사고 감축을 위한 계획을 공유하고 사망사고 절반 감소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OO개발의 경우 자체적으로 현장소장, 관리감독자, 근로자를 대상으로 사고사례, 공종별 안전대책 등 안전교육을 강화하는 한편, 협력회사에서 전담 안전관리자를 선임하도록 하고, 안전관리비 증액 등 협력회사의 안전예산을 추가 편성하여 현장의 자율적인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하는 사례를 공유했다.

이밖에 다른 건설사도 현장의 안전관리가 충실히 이행되도록 본사 차원에서 관심을 두고 강화된 모니터링과 자체적인 지원, 사물인터넷(IoT) 등 신기술을 활용한 안전관리 사례, 계획을 공유했다.

또한 OO건설의 경우 대표이사를 포함한 전 임원을 대상으로 안전과 관련된 성과를 평가하여 인사고과 등에 반영하고, 본사 차원에서 업체 소속 전국 시공현장을 대상으로 CCTV, 웨어러블 카메라 등을 통해 온라인 현장점검을 하는 등 모니터링을 강화하며 산재사망사고를 예방할 계획이다.

권기섭 고용노동부 노동정책실장은 “최근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가 강조되고 있는 기업환경에서는 안전관리 능력이 곧 기업의 가치와 경쟁력의 중요한 요소로 자리 잡을 것”이라면서 “10대 건설사를 필두로 주요 건설사들이 ①매년 사업장의 안전보건 성과목표를 설정하고, ②이를 달성하기 위한 충분한 인력.조직.예산을 투입하며, ③위험요인 관리 체계를 마련하고 ④종사자 의견을 포함한 환류.소통 체계 구축, ⑤도급인으로서의 책임.역할을 위한 기준.절차 마련 등의 안전보건관리체계를 확실하게 구축하여 건설현장의 지속적인 산재사망 사고 감소에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정부도 지난 3.26.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산재사망사고 감축 대책이 현장에서 확실히 이행되고 산재사망사고 감소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전북뉴스 "기사 조회수 200만건 돌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