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관련 사진·옷도 유물이다

상주 자전거박물관, 자전거 등 유물 공개 구입 나서

류재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07:46]

자전거 관련 사진·옷도 유물이다

상주 자전거박물관, 자전거 등 유물 공개 구입 나서

류재희 기자 | 입력 : 2021/04/08 [07:46]

자전거 관련 사진·옷도 유물이다


[전북뉴스] 전국 최초의 자전거 박물관인 상주 자전거 박물관이 자전거 관련 유물을 처음으로 공개 구입한다.

구입 대상은 자전거뿐만 아니라 자전거와 관련 된 각종 사진, 의류, 여행기, 관련 서류 등 자전거와 관련된 모든 형태의 유물들이다.

신청은 개인, 문화재 매매업자, 법인 등 누구나 할 수 있으나, 도굴품이나 도난품 등 불법 유물이나 출처가 분명하지 않은 자료는 불가능하다.

유물 접수 기간은 5월 1일에서 5월 14일이며 상주시 홈페이지에 게재 되어 있는 유물매도신청서 등 관련 서류 등을 작성해 상주 자전거박물관으로 직접 접수하거나 이메일 등기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상주 자전거박물관은 유물평가위원회의 평가 후 최종 구입 여부를 결정, 개별적으로 통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윤호필 상주 자전거박물관 관장은 “전국 최초의 자전거 박물관이 개관 이래 처음으로 공개 유물 구입을 하는 만큼 개인 소장자와 시민들의 관심과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전북뉴스 "기사 조회수 200만건 돌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