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의회 서남용 의원, 완주군사회복지협의회 민관포럼 참석

노인과 장애인 복지 인력확충과 복지관련 부서 재정비 필요 강조

남연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0/27 [14:06]

완주군의회 서남용 의원, 완주군사회복지협의회 민관포럼 참석

노인과 장애인 복지 인력확충과 복지관련 부서 재정비 필요 강조

남연우 기자 | 입력 : 2021/10/27 [14:06]

 

완주군의회 서남용 의원


[전북뉴스=남연우 기자] 완주군의회 서남용 의원이 27일 완주군가족문화교육원에서 완주군 사회복지협의회(회장 이중하) 주관으로 실시한 ‘2021 완주군사회복지협의회 민·관 포럼’에 토론자로 나섰다.ㅔ0

이날 포럼은 사회구조의 다변화 등에 따른 공공의 일방적 노력과 정책추진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복지현실에 따라 주민의 다양한 가치와 이해관계를 정책에 반영하고 다양한 주체들이 함께 참여할 필요성을 제기 하기 위해 마련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김동주교수(우석대), 최낙관교수(예원예술대)가 공공과 민간의 사회복지에 대한 주제발표로 시작했으며, 서남용 의원과 이경국센터장, 최동식 박사(솔로몬어린이집), 박주종(흰마실원장) 등이 민관 협치활성화를 위한 토론자로 참석했다.

토론자로 나선 서남용 의원은 “지역의 고령화로 인해 노인복지 수혜자가 늘어가고 장애인 복지 또한 다양한 문화적 사회적 욕구충족이 많아져 복지의 다변화를 요구 하고 있다”며 “현재의 복지관련 인력으로 모두 감내하기 힘든 상황”고 밝혔다.

이어 “복지정책 및 복지서비스관련 부서를 각각 따로 독립해 새로운 조직운영을 통해 효율적인 복지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늘어나는 복지 수요를 감당하기 위해 전담인력 확보에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마무리 발언을 통해 “태산에 넘어지는 사람은 없다. 사람이 넘어지는 것은 작은 흙덩이나 돌맹이에 넘어지게 된다”며 “복지의 사각의 놓인 노인과 장애인을 찾고 작은 것부터 챙기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23555','202112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