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완주군 사회복지협의회 민·관포럼회’ 개최

최낙관 예원대 교수, ‘2021 완주군사회복지협의회 민관포럼’에서 주장

남연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0/27 [15:31]

‘2021년 완주군 사회복지협의회 민·관포럼회’ 개최

최낙관 예원대 교수, ‘2021 완주군사회복지협의회 민관포럼’에서 주장

남연우 기자 | 입력 : 2021/10/27 [15:31]

 

[사진] 2021년 완주군 사회복지협의회  민-관포럼회 개최


[전북뉴스=남연우 기자] 거버넌스를 통한 지역 사회의 사회복지 발전을 위해선 지역공동체의 연대성 회복에 적극 나설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관심을 끈다.

완주군은 27일 오후 완주군가족문화교육원 2층에서 박성일 완주군수와 서남용 군의회 의원, 이중하 완주군사회복지협의회장 등 사회복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완주군 사회복지협의회 민·관포럼회’를 개최하고 거버넌스를 통한 완주군의 공공과 민간의 사회복지 발전 방향에 대한 토론을 벌였다.

최낙관 예원예술대 교수는 이 자리에서 독일 사례로 보는 ‘로컬 거버넌스와 커뮤니티 케어’ 주제발표에서 “인구 5명 중 1명이 노인인 사회에서 의료와 돌봄, 복지 서비스에 대한 욕구가 더욱 크고 다양하게 표출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교수는 이어 “주민이 원하는 것은 개개인의 욕구에 맞는 다양한 서비스가 개인의 생활공간을 중심으로 통합적으로 제공되는 것으로, 정부는 ‘커뮤니티 케어’에서 답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최 교수는 “독일의 경우 사회적 입원 등 엄청난 케어 비용의 사회적 통제를 위해 지역사회 통합 돌봄을 도입했다”며 “사회적 충격을 고려해 노인을 일차적 표적집단으로 설정해 지역 공동체와 함께 돌봄을 지향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공공적 목적 달성을 위해 서비스 제공기관 간 가치공유와 함께 민·관협치의 파트너십을 구축해야 한다”며 “결론적으로 지역공동체의 연대성 회복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또 김동주 우석대 교수가 공공의 사회복지와 관련한 주제발표를 했으며, 서남용 군의회 의원 등 각계 전문가들이 완주군의 공공과 민간의 사회복지 발전방향 등에 대해 치열한 토론에 나섰다.

김 교수는 주제발표를 통해 “공공 거버넌스 개선을 위해 사회복지 성과평가와 중장기 발전계획을 마련하고 주민 참여를 통한 실질적인 사회복지 쇄신과 발전방안 마련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앞서 환영사를 통해 “사회복지 예산이 매년 늘어나면서 전달체계 강화와 효율성 극대화가 새로운 과제로 등장하고 있다”며“특히 방역과 일상이 공존하는 ‘위드(with) 코로나 시대를 앞두고 사회복지 분야에서도 어떻게 대응해 나가야 할지 고민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중하 완주군사회복지협의회장은 인사말에서 “지역주민이 스스로 문제 해결에 참여하고 지역사회 구성원과 소통하며 더 나은 방안을 찾아가기 위해선 지역 주민 간 네트워킹과 연대가 필수”라며 “여러 사회복지기관이 위드 코로나 시대 등 새로운 변화에 함께 대응해 시너지 효과를 내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23765','2021120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