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격포 관광단지 개발사업 순항”

전체 사유지 중 두 번째 큰 토지 매입…사업구역 확정 위한 사유지 매입 등 협의절차 이행

박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1/10/29 [13:09]

부안군, “격포 관광단지 개발사업 순항”

전체 사유지 중 두 번째 큰 토지 매입…사업구역 확정 위한 사유지 매입 등 협의절차 이행

박성숙 기자 | 입력 : 2021/10/29 [13:09]

 

부안군, “격포 관광단지 개발사업 순항”


[전북뉴스=박성숙 기자] 부안군이 관광산업 활성화 등을 위해 추진 중인 격포 관광단지 개발사업이 순항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지난 6월 10일 격포 관광단지 개발사업 추진을 위해 민간사업자와 협약체결 후 관광단지 지정 및 조성계획 승인을 위한 각종 인・허가 및 기본설계 업무를 진행할 용역사로 ㈜도화엔지니어링과 ㈜건아컨설턴트를 선정했다.

민간사업자인 대일변산관광개발(주)은 용역계약 체결 후 사업계획서 작성을 위해 현지조사, 지형현황 측량, 지장물 측량 등의 과업을 진행 중이며 개발사업의 가장 중요한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위해 협의서 초안 작성을 진행 중이다.

특히 현재 전북도에서 전북연구원,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제7차(22년∼26년) 전북권 관광개발계획을 수립 중으로 군은 격포 관광단지를 계획에 반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지난 5일 부안영상테마파크에서 현장실사 및 의견수렴을 진행했다.

군과 대일변산관광개발은 현장실사 때 거론된 토지 정형화, 도입시설 추가 등의 의견을 반영한 사업계획서를 지난 15일 최종 제출했으며 문화체육관광부의 추후 의견에 따라 능동적으로 대처할 계획이다.

또 지역주민들이 희망하는 시설도입을 위해 사업대상지 인근 사유지 매입 협의를 진행 중이며 최근 전체 사유지 면적 중 약 30%를 차지하는 토지소유자와 최종적으로 계약 및 매입을 완료했다.

군은 해당 사유지 매입을 위해 서울에 거주하는 토지소유자를 약 6차례 직접 방문해 격포 관광단지 개발사업의 당위성, 필요성에 대해 적극적으로 설명했다.

이에 토지소유자도 사업취지에 적극적으로 찬성한다는 뜻과 함께 서울까지 장거리임에도 불구하고 적극 협상을 진행한 것에 대해 감사를 표현했으며 빠른 시일 내에 사업을 착공할 수 있도록 부지 내에 있는 분묘 이장 등 적극 협조를 약속했다.

군과 대일변산관광개발은 전체 사유지 중 두 번째로 큰 토지를 매입한 것에 대해 큰 상징성과 함께 다른 사유지 매입추진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며 최대한 많은 사업부지 확보를 위해 다른 사유지 토지소유자들과도 원활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

군 관계자는 “각종 인·허가, 각 부처 협의, 민원해소, 사유지 매입 협의 등 민간사업자와 상호 협력해 속도감 있게 추진해 격포 관광단지 개발사업이 조기에 착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26116','202112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