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일부 국적 외국인 유학생 3일 간격 전수검사 초강수

29일 오후 전북도, 질병청, 대학 관계자 등 참석해 긴급 대책회의

남연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0/29 [17:41]

완주군, 일부 국적 외국인 유학생 3일 간격 전수검사 초강수

29일 오후 전북도, 질병청, 대학 관계자 등 참석해 긴급 대책회의

남연우 기자 | 입력 : 2021/10/29 [17:41]

 

완주군, 일부 국적 외국인 유학생 3일 간격 전수검사 초강수


[전북뉴스=남연우 기자] 완주군이 해외유학생과 관련한 집단발생을 차단하기 위해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일부 국적의 유학생을 대상으로 3일 간격으로 전수검사를 계속하는 초강수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완주군은 29일 김성명 부군수와 전북도, 질병관리청, 지역 대학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해외유학생 관련 집단발생 대책회의’를 갖고 추가 확산 차단을 위한 행정과 학교 측의 협력 방안 등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완주군은 앞으로 2주 동안 3일 간격으로 해당국적 유학생 280여 명을 대상으로 3일 간격으로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학교 측도 자가격리에 준하는 동선 파악과 사적모임 금지 권고 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완주군의 외국인 확진자 수는 이달 들어 전날까지 총 63명으로, 이 중에서 해외유학생이 68.2%에 해당하는 43명에 육박했다.

완주군은 이달 들어 외국인 근로자와 유학생 등의 코로나19 감염이 잇따라 외국인 근로자의 검사 행정명령을 내렸으며, 지역 대학에서도 해당 국적의 유학생들에 한해 비대면 수업을 진행하는 등 총력전을 경주하고 있다.

완주군은 또 지역 대학 안에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이달 20일과 27일 두 차례에 걸쳐 유증상 해외유학생 410명을 전수검사 했으며, 30일에도 인력을 긴급 투입해 3차 전수검사에 돌입하는 등 방역망을 확대하고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성명 부군수는 이날 “해외 유학생 확진의 고리를 차단해야 ‘위드 코로나 시대’의 전환이 가능할 수 있다”며 “행정도 확산 차단에 주력할 계획인 만큼 대학에서도 이동제한 권고, 방역수칙 준수 홍보, 진단검사 권고 등에 적극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지역 대학 측도 해당 국적의 유학생회를 통해 이동제한을 강력히 권고하고 예방접종 독려와 진단검사 참여 권고 등에 적극 나서는 등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한편, 외국인 근로자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하는 ‘진단검사 이행 행정명령’을 통해 이달 22일부터 전날까지 검사를 받은 외국인 근로자는 500여 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26384','2021120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