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부동산 기관·단체도 “2050 탄소중립”

시, 한국국토정보공사(LX) 전주지사 및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전북지부와 탄소중립 업무협약 체결

김영숙 기자 | 기사입력 2021/11/05 [15:52]

전주시 부동산 기관·단체도 “2050 탄소중립”

시, 한국국토정보공사(LX) 전주지사 및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전북지부와 탄소중립 업무협약 체결

김영숙 기자 | 입력 : 2021/11/05 [15:52]

 

LX 전주지사


[전북뉴스=김영숙 기자] 전주지역 금융계와 여성계, 교육계, 사회적경제계에 이어 부동산 관련 기관·단체도 오는 2050년까지 실질 탄소배출량을 ‘0(제로)’으로 만드는 ‘2050 탄소중립’ 실현에 힘을 보탠다.

전주시 부동산거래조사단은 지난 1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전북지부에 이어 5일 한국국토정보공사(LX) 전주지사와 각각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협력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LX 전주지사와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전북지부에서는 △전력소비 최소화 및 에너지 소비 줄이기 노력 △저탄소 인증 제품 사용하기 △유통 시 탄소배출 최소화하는 우리 지역 농·축산물 구매하기 △대중교통 이용하기 등 생활 속 탄소중립을 적극 실천하고, 시민들의 기후 변화에 대한 인식 전환 및 탄소중립 문화 확산을 위한 홍보에도 동참하기로 했다.

특히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전북지부에 1800여 명의 회원이 소속돼있는 만큼 탄소중립 전파 효과가 클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시는 향후 한국부동산원 전주지사 등 부동산 관련 기관과 추가 협약을 체결하는 한편 기독교·불교·천주교·원불교 등 4대 종단과도 협약을 맺는 등 탄소중립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실천 행동들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박영봉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2050 탄소중립’은 미래의 생존권 문제일 뿐만 아니라 미세먼지와 온난화 등 현재 우리 피부에 체감되는 문제로, 지속적이고 실천적인 대응이 절실하다”면서 “유관기관과의 탄소중립 협약을 통해 협력관계의 외연을 확장하고 실천 범위를 보다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X 전주지사와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전북지부는 각각 전주지역 토지개발사업과 지적재조사 사업 등 토지에 대한 지적측량 업무와 공간정보사업을 수행하고, 전주지역 부동산시장 동향을 모니터링하는 ‘아파트 거래동향 모니터링단’에 참여하는 등 전주시와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32860','2021120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