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아시아 최초 유용미생물은행 구축을 위해 첫삽을 뜨다.

투자선도지구 대표 격인 유용미생물은행

김명숙 기자 | 기사입력 2021/11/10 [16:26]

순창군, 아시아 최초 유용미생물은행 구축을 위해 첫삽을 뜨다.

투자선도지구 대표 격인 유용미생물은행

김명숙 기자 | 입력 : 2021/11/10 [16:26]

 

순창군, 아시아 최초 유용미생물은행 구축을 위해 첫삽을 뜨다.


[전북뉴스=김명숙 기자] 아시아 최초로 전북 순창군에 농축산에서 식품산업에 이르는 미생물자원을 통합·관리할 유용미생물은행이 구축된다. 순창군은 지난 10일 투자선도지구 내 예정부지에서 유용미생물은행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공식에는 황숙주 순창군수를 비롯해 순창군의회 신용균 의장과 순창군의회 의원, 사회단체장 등 90여명이 참석했다.

유용미생물은행 건립사업은 2019년부터 2023년까지 순창군 민속마을내 7,847㎥의 부지에 3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연면적 7,954.87㎥ (지상4층) 규모로 오는 2023년 5월에 준공할 예정이다.

유용미생물은행은 실물자원을 수입, 보존하고 유전체 데이터 기반 융복합 기술 개발 등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전문기관으로, 2023년 하반기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유용미생물은행은 유전체 분석장비, 자원보존시설, 세포실험실 등 연구시설장비 구축을 통하여 분야별 생물자원의 분양 및 데이터 기반 마이크로바이옴 융복합 기술개발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특히 유용미생물은행은 아시아와 국내 최초로 유용미생물을 활용해 만성질활 등의 기저 질환을 치료할 미생물에 대한 연구 시설을 목표로 구축되는 사업으로 1단계로는 농업미생물을 자원화하고 산업화를 진행한다. 이후 인간의 만성질환을 치유할 수 있는 미생물 연구도 진행할 계획이다. 현재 군은 시범사업으로 농업 토양과 식물자원에 존재하는 미생물을 자원화하고 분석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황숙주 군수는 “유용미생물은행은 우리 군의 발효미생물산업을 한단계 성장시킬 사업인 만큼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고 말했으며, “단순히 연구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연구된 미생물자원을 산업화 할 수 있는 시설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37296','202111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