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국내 최초 탄소복합재 신뢰성센터 개관

중소기업 인증애로 해소, 비용․시간 절감“일석이조”

남관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1/12 [13:29]

전북도, 국내 최초 탄소복합재 신뢰성센터 개관

중소기업 인증애로 해소, 비용․시간 절감“일석이조”

남관우 기자 | 입력 : 2021/11/12 [13:29]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전북뉴스=남관우 기자] 탄소 복합재 제품에 대한 시험‧평가와 국제표준 인증을 받을 수 있는 센터가 도내에 들어서며 탄소 소재 기술개발 및 상용화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탄소 복합재에 특화된 신뢰성 평가센터 구축은 전국에서 최초사례가 된다.

전북도는 12일 한국탄소산업진흥원과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에 탄소복합재 신뢰성 평가센터를 구축하며 본격적인 업무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송하진 도지사와 김승수 전주시장, 방윤혁 한국탄소산업진흥원장, 조영태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장, 국주영은 전북도의원, 이범연 한국탄소나노산업협회 전무, 이영석 한국탄소학회장, 성도경 비나텍(주) 대표 등이 직접 참석해 이날 센터의 개관식을 축하하였다.

센터는 산업통상자원부와 전라북도, 전주시에서 총 19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전주 친환경첨단복합산업단지 내 부지 6,452㎡, 연면적 4,760㎡ 규모로 진흥원 신뢰성 평가동과 연구원 실증평가동을 각각 건립하고, 46종의 시험 인·검증용 장비를 구축하였다.

최신식 시험용 장비 46종은 진흥원과 연구원의 기관 특성에 맞게 구축되었다. 진흥원에는 총 21종의 장비로 항공우주, 모빌리티·해양 분야의 탄소 복합재 특성 및 부품 평가를, 연구원에서는 총 25종의 장비로 장비건설·생활안전 및 레저분야의 탄소 복합재 부품 및 제품 안전성 평가를 실시하게 된다.

그동안 도내에는 제품의 공인시험 및 평가‧인증을 할 수 있는 시험기관이 없어, 센터건립의 필요성이 도내 중소 제조 기업에서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도내 많은 기업이 타 시도나 해외의 인증기관을 찾아 제품에 대해 시험하면서 많은 시간과 소모성 비용 등 경제적 손실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번 센터의 건립으로 도내에서 공인시험과 KS, KC, 성능인증 등이 가능해, 시험 비용 절감과 기간 단축 등 다방면에서 기업의 경영환경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먼저, 평가‧인증 비용과 기간이 큰 폭으로 단축된다. 비용 측면에서는 국내의 경우 기존보다 9.3% 경감되며, 국제인증을 위해 해외에 맡겼던 과거에 비해 건당 1,400만 원이 절감되는 효과를 누리게 된다. 평가기간도 국내는 5.4일, 해외는 장장 7개월이 단축된다.

이와 함께, 소재~부품~완제품 등 전(全)주기적 시험 평가와 인증지원 인프라가 구축되면서 탄소 분야 중소기업의 기술애로 해소와 국내 탄소산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게 되었다.

KC 295개 기업, 성능인증 118개 기업, 탄소 165개 기업 등 도내 약 578개 기업이 수혜를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센터 구축으로 도내 중소기업의 신기술 개발 촉진과 소재·부품의 국제 표준개발 등의 기반이 마련된 만큼, 기업이 개발한 기술에 대한 상용화와 해외 판로개척에도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센터 구축에 앞서 진행되었던 ‘탄소산업기반조성사업’을 통해 개발된 기술 등에 대한 실증·평가도 가능해져 기술개발~실증~사업화의 전 과정을 통합적으로 관리하고 지원할 수 있는 토대를 갖추게 되었다.

송하진 도지사는 “그동안 도내 중소기업으로부터 인증체계 구축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많았는데, 신뢰성 센터가 완공되어 기업의 어려움도 해결되고 비용과 시간을 절약 할 수 있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송 지사는 “앞으로 탄소 복합재 신뢰성 센터가 우리 전라북도 탄소산업 발전의 창구가 되고 대한민국 탄소산업 성공의 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39790','2021120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