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바이오 헬스케어 산업 육성 심포지엄 개최

건강기능식품 및 남성 갱년기 제품개발 전략 등 다양한 바이오제품의 필요성 언급돼

김영숙 기자 | 기사입력 2021/11/12 [15:02]

전주시, 바이오 헬스케어 산업 육성 심포지엄 개최

건강기능식품 및 남성 갱년기 제품개발 전략 등 다양한 바이오제품의 필요성 언급돼

김영숙 기자 | 입력 : 2021/11/12 [15:02]

 

전주시, 바이오 헬스케어 산업 육성 심포지엄 개최


[전북뉴스=김영숙 기자] 전주시가 육성하려는 바이오 헬스케어 산업과 관련해서 갱년기 남성의 무기력증을 극복하고 활력을 되찾아줄 바이오제품 개발과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시장을 육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주농생명소재연구원은 지난 11일 그랜드힐스턴 호텔에서 박형배 전주시 부시장과 기관·대학·기업 관계자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 바이오 헬스케어 산업 육성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바이오 헬스케어 산업은 생명공학, 의·약학 지식에 기초해 인체에 사용되는 제품을 생산하거나 서비스를 제공하는 산업으로, 의약품, 의료기기 등 제조업과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등 의료·건강관리 서비스업을 포괄한다.

미래 성장 가능성과 고용효과가 크고, 국민건강에도 기여하는 바가 커 유망 신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시는 ‘효소기반 상용화 지원 사업’의 성과를 확산하고 바이오 분야 미래 먹거리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이날 심포지엄을 기획했다.

심포지엄에서 최철웅 조선대학교 교수는 ‘천연물산업화 우수사례’를 주제로, 이민재 ㈜트라이콤무역 이사는 ‘건강기능성 식품 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특히 공현석 코사바이오대표는 ‘초고령화시대 핵심 틈새시장인 남성 갱년기 제품개발 전략’이라는 주제로 발표에 나서 갱년기 남성의 무기력증을 극복하고 활력을 되찾아줄 바이오제품의 필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주제발표 이후에는 오병준 (재)전주농생명소재연구원장을 좌장으로 한 패널토의가 이어졌다.

정석근 (재)임실치즈,식품연구소 소장과 한갑훈 우석대학교 교수 등이 전북·전주의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 전략을 주제로 담론을 펼쳤다.

이 자리에서 전문가들은 바이오 헬스케어 산업 육성을 위한 지자체와 대학, 기관의 역할을 인식하고 상호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것에 입을 모았다.

오병준 연구원장은 “전라북도와 전주시의 바이오 헬스케어 산업 전략에 대한 심포지엄을 개최할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바이오 헬스케어 산업을 전라북도와 전주의 주요 산업으로 발전시키고, 지역 기업과 상생 발전하는 연구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40040','202112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