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요양병원·요양시설 백신 추가접종 시작

전주시, 35곳의 요양병원과 34곳의 요양시설 총 1만2200여 명 대상 백신 추가접종 진행 중

김영숙 기자 | 기사입력 2021/11/15 [12:09]

전주시, 요양병원·요양시설 백신 추가접종 시작

전주시, 35곳의 요양병원과 34곳의 요양시설 총 1만2200여 명 대상 백신 추가접종 진행 중

김영숙 기자 | 입력 : 2021/11/15 [12:09]

 


[전북뉴스=김영숙 기자]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지 수개월이 지난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종사자 및 입원·입소자에 대한 추가접종이 시작됐다.

전주시보건소는 지역 내 35곳의 요양병원 대상자 9700여 명과 34곳의 요양시설 대상자 2500여 명 등 총 1만2200여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을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추가접종은 1·2차 접종 후 시간이 경과되면서 접종효과가 줄어들고 돌파감염이 늘어나자 감염 고위험군인 고령층과 의료 종사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추진된다.

접종대상은 아스트라제네카 또는 화이자 백신의 2차 접종을 완료하고 152일이 지난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 종사자와 입원·입소자 중 추가접종 희망자로, 보건소에 희망자 명단을 발송해 접종이 이뤄진다.

요양병원의 경우 병원 내 자체접종 방식으로, 요양시설은 13개 촉탁의료기관에서 방문하는 방식으로 접종이 시행되며, 모두 화이자 백신이 접종된다.

이와 함께 시는 15일부터 지역 내 31곳의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 및 입원·입소자 6200여 명 중 희망자를 대상으로 한 추가접종을 본격화한다. 이들도 역시 2차 접종 후 152일이 지나야 하며, 화이자 백신을 맞게 된다.

이와 관련 시는 지난 2월 26일부터 현재까지 약 190여 개의 위탁의료기관에서 약 50만 명을 대상으로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해 82%의 높은 접종률을 기록하고 있다. 백신 추가접종의 경우에는 지난 11일을 기준으로 60세 이상 고령층 및 고위험군 등 1만279명에게 시행됐다.

김신선 전주시보건소장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추가접종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단계적 일상회복이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백신 접종 시행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41532','2021120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