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국립공원공단과 전북문화관광재단 업무협약체결

세 기관 드라마‘지리산’관광마케팅 위해 맞손

김현주 기자 | 기사입력 2021/11/15 [15:29]

남원시, 국립공원공단과 전북문화관광재단 업무협약체결

세 기관 드라마‘지리산’관광마케팅 위해 맞손

김현주 기자 | 입력 : 2021/11/15 [15:29]

 

국립공원공단과 전북문화관광재단 업무협약체결


[전북뉴스=김현주 기자] 남원시가 15일 지리산뱀사골탐방안내소에서 국립공원공단 및 전북문화관광재단과 드라마「지리산」콘텐츠를 활용하여 관광마케팅 및 지역관광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국립공원공단이 이날 뱀사골분소에 드라마 기획전시관을 개관함에 따라 세 기관이 이를 축하하고, 이와 함께 앞으로 드라마 ‘지리산’ 관광마케팅을 위해 상호협력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 협약체결에 따라 세 기관은 드라마 ‘지리산’촬영지 홍보 및 관광 활성화를 위한 인적‧물적 교류는 물론 앞으로 드라마 콘텐츠 활용을 통한 국내‧ 외 관광객 유치하는데 공동으로 전략을 세울 예정이다.

특히 이들 기관은 향후 드라마 연계 관광인프라 구축 및 프로그램 개발·운영, 기타(국립공원 구역조정, 드라마세트장 관련 등) 상호 협력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사업 등 각종 드라마 연계 관광활성화 하는데 상호협력할 예정이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오늘 드라마 기획전시관도 개관하고, 세 기관의 업무협약까지 이뤄져 드라마 ‘지리산’ 관광마케팅활성화를 더욱 앞당길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면서 “이번 협약체결을 계기로 드라마 ‘지리산’과 남원을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가 많이 개발돼 k-콘텐츠로 이어지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남원시는 지난해부터 남원과 지리산을 명소화하기 위해 드라마 『지리산』 제작 ‧ 지원해왔다.

그 결과 남원 인월 지리산 흥부골 자연휴양림 내 부지면적 15,372㎡(건축면적 252.92㎡) 규모로 드라마 『지리산』 세트장 등을 조성했으며, 부절 소나무 숲, 지리산 천년송 등 남원 일대 35곳이 드라마에 담긴 바 있다.

이에 남원시는 현재 드라마 지리산 안내판(스틸컷) 제작을 비롯해 남원관광지 30여 곳이 지정된 모바일 스탬프 투어 등 드라마 ‘지리산’촬영지를 활용한 각종 관광상품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41877','202112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