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미세먼지 재난대응 모의훈련 실시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시기 대비 사전점검

남관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1/15 [15:28]

전북도, 미세먼지 재난대응 모의훈련 실시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시기 대비 사전점검

남관우 기자 | 입력 : 2021/11/15 [15:28]

 

전라북도청


[전북뉴스=남관우 기자] 전라북도가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에 대비한 재난대응 모의훈련을 실시한다.

전북도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기(12월~다음 연도 3월)에 대비하여 16일 6시부터 16시까지 미세먼지 재난대응 모의훈련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모의훈련은 훈련 전일인 15일 전국 17개 시·도에서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150㎍/㎥ 2시간 이상 지속되고, 당일 75㎍/㎥ 초과할 것을 가정하에 환경부에서 ‘주의’ 경보를 발령한 데 대한 ‘비상저감조치’ 모의훈련이다.

이번 훈련은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른 초미세먼지 저감조치 상황에 대한 현장훈련과 서면훈련을 병행할 계획이다.

주요 현장훈련으로는 공공사업장 가동률 조정(배출량 25~30% 감축), 대형 관급공사장 노후 건설기계 사용 제한, 중점 관리대상 도로청소 강화(일2회 이상 확대 운행), 불법 배출 감시 강화(불법소각, 공회전, 배출가스 단속 등) 등이다.

다만, 재난문자 발송, 관용차량 운행 제한 등 도민의 불편을 초래할 수 있는 사항은 서면훈련으로 대체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조봉업 행정부지사 주재로 시군 영상회의를 개최해 도 관계부서와 시군에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기(12월~다음 연도 3월)에 대한 철저한 대비태세를 점검한다. 실제 저감조치를 실시할 공공사업장에 대한 현장도 방문해 저감조치 이행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조봉업 전북도 행정부지사는 “이번 모의훈련은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에 따른 비상저감조치 시행에 앞서 관내 공공·행정기관, 사업장·공사장 등 유관기관 간 비상연락망을 정비하고, 분야별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점검하는데 의의가 있다”라며, “철저한 대비를 통해 추후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시군, 환경청과 긴밀한 협업으로 미세먼지 저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41880','202112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