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내년 상반기 옥정호 출렁다리 개통, 기대감‘출렁’

동부권 발전사업 일환 총 96억원 투입, 붕어섬 잇는 410m 출렁다리 조성 순항

류재희 기자 | 기사입력 2021/11/16 [11:52]

임실군, 내년 상반기 옥정호 출렁다리 개통, 기대감‘출렁’

동부권 발전사업 일환 총 96억원 투입, 붕어섬 잇는 410m 출렁다리 조성 순항

류재희 기자 | 입력 : 2021/11/16 [11:52]

 

임실군, 내년 상반기 옥정호 출렁다리 개통, 기대감‘출렁’


[전북뉴스=류재희 기자] ‘사계절 관광메카 임실’을 주도할 핵심 관광지인 옥정호에 내년이면 출렁다리가 개통된다.

군에 따르면 옥정호 붕어섬을 잇는 출렁다리 조성사업이 내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붕어섬은 옥정호 가운데 떠 있는 붕어를 닮은 아름답고 신비한 섬으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동안 들어갈 수 있는 다리가 없어, 많은 관광객들이 먼발치에서 바라보거나 사진을 찍는 것으로 만족해야만 했다.

이에 따라 군은 전라북도 동부권 발전사업 일환으로 총사업비 96억원을 투입, 410m 길이의 출렁다리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붕어섬을 찾는 관광객들을 위해 지난해 방문자 안내소와 잔디마당, 숲속도서관, 풍욕장, 하늘바라기쉼터 등의 테마공원과 꽃밭, 수변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산책길을 조성했다.

붕어섬 사계절 정원을 조성해 오색꽃의 아름다운 빛깔을 사계절 내내 보고 즐길 수 있는 도시민 휴식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군은 특히 출렁다리가 개통되면 전국적으로 많은 관광객들이 옥정호를 찾을 것으로 보고 600여 대의 대형주차장과 요산공원을 열린 관광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수변과 생태, 산림이 어우러진 체류형 관광기반시설을 구축하고자 옥정호 수변과 주변 지형을 활용한 테마공원과 캠핑장 등 조성도 서두르고 있다.

최근에는 천혜의 자연경관을 지닌 옥정호의 가치를 극대화하고, 대표적인 관광브랜드로 널리 알리기 위한‘옥정호 홍보방안 연구용역’도 마무리했다.

이를 통해 옥정호 시대 개막에 어울리는 브랜드 네이밍과 상징 조형물, 젊은 물안개길 활성화, 음식 및 기념품 개발, 사진 스팟 발굴, 음식 특화 거리 지정 등 다양한 홍보전략을 수립, 실행에 속도를 내고 있다.

또한 옥정호에 올해까지 330억원을 투자해'제1기 섬진강에코뮤지엄사업'을 추진했고,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간 250억원이 투자되는 '제2기 섬진강에코뮤지엄사업'을 추진 중이다.

심 민 군수는“옥정호 붕어섬을 잇는 출렁다리가 만들어지면 사계절 체험 및 체류형 관광지로 거듭날 것”이라며“전라북도의 보물 옥정호를 중심으로 한 명품 관광벨트 구축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여 섬진강 르네상스의 기틀을 다지겠다”고 말했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42970','202112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