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 현지의정활동 추진

김제시 가축분뇨 공공처리장 및 신흥영농조합법인, 축산 악취 해결에 앞장서

남관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1/16 [18:21]

전라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 현지의정활동 추진

김제시 가축분뇨 공공처리장 및 신흥영농조합법인, 축산 악취 해결에 앞장서

남관우 기자 | 입력 : 2021/11/16 [18:21]

 

전라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 현지의정활동 추진


[전북뉴스=남관우 기자] 전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는 16일 김제시 용지면 소재 가축분뇨공공처리장, 신흥영농조합법인과 완주군 소재 수소충전소를 방문하여 운영현황을 청취하고 시설을 점검하는 등 현지 의정활동을 펼쳤다.

김제시 용지면 축산단지는 135농가, 133만5,000두·수를 사육하고 있으며, 1일 561톤의 가축분뇨가 발생되고 있다. 여기서 발생된 분뇨를 가축분뇨공공처리장과 신흥영농조합법인 등의 자원화 시설에서 처리하고 있다.

운영 현황을 청취한 나인권 의원(김제 2)은 “전북 혁신도시 건립, 급격한 도시 팽창 등이 이루어지면서 악취에 의한 민원이 해결해야 할 사회적 이슈로 강조되고 있다”며, “우리 위원회에서 축산농가에 필요한 시설 등이 구비될 수 있도록 예산 확보에 노력할테니, 축산농가도 악취저감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주문했다.

덧붙여 국주영은 의원(전주 9)은 “축산 농가수의 감소와 인력의 고령화에 따른 구조적 문제 및 사료가격, 제비용 상승 등에 따른 생산비용 증가, 구제역 등 가축질병의 연중 발생 등으로 인해 축산업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그동안 양적인 성장을 추구했던 축산업에서 환경을 고려하고 지역민과 상생할 수 있는 축산업으로 변화해야 할 시기로 지역 축산농가 등이 적극적으로 참여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농산업경제위원회 의원들은 전국 최대규모의 전북 1호로 설치된완주 수소충전소를 방문하여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앞으로의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김철수 위원장(정읍 1)은 “전주-완주 수소 시범도시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완주 수소충전소 일원에 ‘22년 완공을 목표로 수소생산시설과 출하시설을 구축 중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완주 수소충전소를 중심으로 생산, 출하가 가능해짐에 따라 도내 수소산업 생태계를 선도하는 지역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두세훈 의원(완주 2)은 “도내 수소차 사용자의 경제부담 완화 및 편익증진을 위해 수소충전요금 인하가 반드시 필요하므로 현재 구축 중인 충전 인프라 구축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여 줄 것”을 주문했다.

이번 현지의정을 계기로 농산업경제위원회 김철수 위원장을 비롯한 소속 의원들은 축산업의 악취 해결 및 수소 산업의 발전을 위해 의회 차원에서 지원할 부분이 있으면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43496','2021120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