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조선왕조실록 적상산사고 봉안행렬 재현

◑1634년 조선왕조실록 봉안행렬 재현으로 다시보기

[무주=전북뉴스] 남관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1/16 [21:40]

무주군, 조선왕조실록 적상산사고 봉안행렬 재현

◑1634년 조선왕조실록 봉안행렬 재현으로 다시보기

[무주=전북뉴스] 남관우 기자 | 입력 : 2021/11/16 [21:40]

무주군 일원서 조선왕조실록 봉안 재현 행사 진행

철저한 고증 토대로 사실감 있게 묘사한 점이 특징

, 무주만의 특화된 전통문화유산이자 관광자원으로 발전시킬 계획

 

[사진] 무주군, 조선왕조실록 적상산사고 봉안행렬 재현  © 전북뉴스

 

[전북뉴스=남관우 기자] 1634년 조선왕조실록 묘향산 사고본의 적상산사고 봉안행렬 재현행사가 무주군 일원에서 펼쳐져 주목을 받았다.

 

무주군과 무주문화원에 따르면 16일 오후 1시 봉안사 행렬은 북전주세무서 무주민원실을 시작으로 등나무운동장 사거리까지 행렬을 하며, 무주 현감 행렬은 무주군청을 출발해서 U대회 기념교를 거쳐 등나무운동장 사거리에서 봉안사를 맞고 다시 무주군청으로 행렬해 무주관아 보관식 행사를 마쳤다.

 

이후 무주군청~터미널사거리~최북미술관을 경유하는 적상산사고 봉안행렬을 하고 한풍루에 도착해 적상산사고 봉안식 순으로 봉안행렬 재현 행사가 마무리됐다. 올해 행사는 봉안행렬 행사뿐만 아니라 군민들과 함께 하기 위해 줄타기와 사자춤 공연 등의 무대도 함께 마련되면서 볼거리도 제공했다.

 

이번 봉안행렬 재현 행사는 조선왕조실록 묘향산 사고본 적상산사고 봉안에 따른 고증을 토대로 한 재현으로 대한민국의 역사적·문화적 자긍심을 고취하는데 역사적 의미가 크다.

 

조선왕조실록 봉안행렬 및 봉안식 재현행사는 적상산사고에 실록을 봉안했던 모습을 재현한 것으로 조선왕조실록 봉안행렬 재현과 무주 관아에 보관하는 보관식, 사고에 실록을 안치하는 봉안식 등이 사실감 있게 재현됐다.

 

163412, 묘향산사고에 있던 13(태조~명종)실록과 일반서적들이 적상산사고로 봉안됐다. 실록의 이동은 엄숙한 국가 의례였다. 한양에서 이송된 실록이 무주관아에 도착하면 대규모의 환영식이 펼쳐졌다.

 

관아에 임시로 보관했다가 관상감에서 정해준 날짜와 시각에 사고지로 이동했다. 관아에서 사고로 이동할 때도 의장대가 갖춰져 풍악을 울리며 행진했다.

 

맹갑상 무주문화원장은 무주군과 무주문화원은 지난해 최종 용역을 통해 조선왕조실록 적상산사고 봉안행렬 행사를 철저한 고증에 따라 향정자(향로를 실은 가마), 채여(실록 궤를 실은 가마) 등과 165명의 출연진, 7필이 등장한 가운데 최대한 현실감 있고 사실감 있게 재현하기로 확정한 바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2019년 처음 진행된 적상산사고 봉안 재현 행사는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진행되지 못했으며, 올해 다시 행사가 진행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무주군과 무주문화원은 앞으로 조선왕조실록 봉안행렬을 무주만의 특화된 전통문화유산이자 관광자원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라며 왕실문화의 역사를 품은 무주군의 자긍심이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적상산사고는 세계기록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국보 151호 조선왕조실록과 왕실 족보인 선원록 등 5541권이 약 300여 년간 보관돼 있던 곳이다. 현재 복원된 적상산사고(1995년 전라북도 기념물 제88)에는 조선왕조실록과 선원록 복제본 42권이 전시돼 있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43532','202112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