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겨울철 도로 제설대책 본격 가동

내년 3월 15일까지 4개월간 제설대책 상황실 운영

남관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1/17 [14:15]

전라북도, 겨울철 도로 제설대책 본격 가동

내년 3월 15일까지 4개월간 제설대책 상황실 운영

남관우 기자 | 입력 : 2021/11/17 [14:15]

 

전라북도청


[전북뉴스=남관우 기자] 전북도는 도민들의 안전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도로 제설대책을 마련해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고 17일 밝혔다.

우선 전북도는 겨울철 한파와 폭설에 대비해 「2021년 겨울철 도로 제설대책 추진계획」을 수립했다. 이에 11월 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4개월간 제설대책 상황실을 설치·운영한다.

앞서 도는 제설대책 사전 준비기간(`21.10.1 ~ 11.14.)동안 제설차330대, 제설장비 675대 등을 점검했다. 소금 33,272톤, 염화칼슘 7,820톤, 모래 6,409㎥, 친환경제설제 1,923톤 등 총 49,424톤의 제설 자재도 확보했다.

폭설 등 재난에 대비해 각 도로관리청의 제설대책 및 제설장비, 자재, 상황실 운영계획 등 사전 준비사항 점검도 마쳤다.

제설 작업은 도내 위임국도, 지방도, 시군도 등 5,244㎞ 중 주요간선도로 및 이면도로, 경사로, 교차로 등을 중심으로 실시한다.장비와 인력은 적설량에 따라 단계별로 투입해 제설작업 효율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 도내 고속도로(418㎞), 일반국도(1,214㎞) 제설작업은 한국도로공사, 전주·남원국토관리사무소에서 담당한다. 제설작업 시군부대, 경찰청, 소방서 등 유관기관과도 협조체계를 구축해제설작업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아울러 전국적인 요소수 대란 속에서 전북도는 재난관리기금을 긴급 투입해 도로관리사업소 및 시·군에서 운영하는 제설차량의 요소수 물량 6,000ℓ를 확보해 배분할 계획이다.

김형우 전북도 건설교통국장은“강설시 초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사전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라며,“폭설시 운전자들은 차량운행 자제 및 차량용 월동장비를 준비하고, 주민들도 내 집·점포 앞 눈을 치워줄 것”을 당부했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44432','2021120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