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차세대 전자여권 12월 21일부터 전면 발급 개시

보안성이 강화된 여권 제공을 통한 신분 보호 강화

김현주 기자 | 기사입력 2021/11/18 [09:28]

군산시, 차세대 전자여권 12월 21일부터 전면 발급 개시

보안성이 강화된 여권 제공을 통한 신분 보호 강화

김현주 기자 | 입력 : 2021/11/18 [09:28]

 

군산시, 차세대 전자여권 12월 21일부터 전면 발급 개시


[전북뉴스=김현주 기자] 군산시는 오는 12월 21일부터 보안성과 내구성이 강화된 폴리카보네이트(PC:Polycarbonate) 타입 차세대 전자여권 발급을 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차세대 전자여권은 표지 색상을 기존 녹색에서 남색으로 변경하고 해외여행 증가 추세를 반영해 기존 면수(2종)를 24면→26면, 48면→58면으로 늘렸다. 사증 면수 확대로 책자형 사증란 부착 제도는 폐지된다. 또 해외 체류 시 우리나라 여권에 출생지가 표기되지 않아 겪는 불편함을 개선하기 위해 차세대 전자여권 추가기재란에 ‘출생지’를 기재 가능하게 했다.

또, 우편배송 서비스의 경우 기존여권 사무 대행기관을 경유해 배송했던 것을 여권 신청 시 희망하는 주소지로 직배송해 발급 기간이 단축된다.(국내에서 여권사무 대행기관을 직접 방문하여 여권발급 신청하는 경우에만 해당되며 비용은 본인 부담).

차세대 전자여권 도입은 국내외 백신 접종률 증가에 따른 해외여행에 대한 기대감 고조와 갈수록 고도화되는 위․변조 기술의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함이다. 향후 해외에서 우리 국민의 신분 보호 강화 및 출입국 편의 제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차세대 전자여권 도입 이후에도 유효기간이 남은 기존 여권은 계속 사용할 수 있다. 다만, 해외 출입국 시 상당수의 국가에서 입국 예정일로부터 6개월 이상의 잔여 유효기간을 요구하고 있어 기존 전자여권 사용 시 방문하고자 하는 국가의 입국허가요건 및 여권의 유효기간 확인이 필요하다.

고대성 열린민원과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여권행정 민원서비스를 차질 없이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45137','202112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