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삼례에서 동학 되새긴다

오는 21일‘동학농민혁명에서 3.1독립만세까지 민초는 강하다’행사

[삼례=전북뉴스] 이길영 기자 | 기사입력 2021/11/18 [11:58]

완주군, 삼례에서 동학 되새긴다

오는 21일‘동학농민혁명에서 3.1독립만세까지 민초는 강하다’행사

[삼례=전북뉴스] 이길영 기자 | 입력 : 2021/11/18 [11:58]

 

완주군, 삼례에서 동학 되새긴다


[삼례=전북뉴스] 이길영 기자 = 완주군이 동학농민 역사의 현장인 삼례문화예술촌에서 동학농민혁명을 되새긴다.

18일 완주군은 ‘동학농민혁명에서 3.1 독립만세까지 민초는 강하다’ 행사를 오는 21일 비비정과 삼례문화예술촌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문화재청 공모사업 ‘생생문화재 활용 사업’ 일환으로 ‘동학농민군과 걷기’로 시작된다.

오전 11시 비비정에서 출발해 삼례문화예술촌까지 약 2km를 걸으며 전라도와 경상도에서 삼례로 집결하던 동학농민군의 마음을 되새긴다.

오후 1시부터는 동학농민군들의 영혼을 위로하는 살풀이춤을 시작으로 시낭송과 버스킹 공연이 삼례문화예술촌 야외공연장에서 펼쳐진다.

또한, 6개의 체험부스에서는 탁본체험과 동양바인딩으로 나만의 책 만들기, 추억의 땅콩 목걸이 만들기, 팝업북 만들기, 퍼즐 맞추기,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등의 놀이를 체험할 수 있다.

완주군 삼례읍은 동학교도들의 최초 집단행동인 교조신원운동, 척양척왜와 보국안민을 기치로 내건 동학농민혁명 2차 봉기, 우금치에서 패배한 동학농민군의 최후결전지로 예상 됐던 곳이다.

왕미녀 문화관광과장은 “이번 행사는 동학농민군의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는 차원에서 문화치유프로그램으로 기획됐으며 많은 분들이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행사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동시간대 참여 인원을 99명으로 제한하며 누구나 무료로 참여 가능하다. 프로그램 신청 및 문의는 사업 수행단체인 만경강사랑지킴이를 통해 신청가능하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45413','202112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