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수질개선과, 관광총괄과, 해양항만과 전북의 10월 빛낸 우수부서 으뜸도정상 시상

2021년 10월 도정 발전에 기여한 3개 우수부서 선정‧시상

남관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1/18 [11:09]

새만금수질개선과, 관광총괄과, 해양항만과 전북의 10월 빛낸 우수부서 으뜸도정상 시상

2021년 10월 도정 발전에 기여한 3개 우수부서 선정‧시상

남관우 기자 | 입력 : 2021/11/18 [11:09]

 

새만금수질개선과, 관광총괄과, 해양항만과 전북의 10월 빛낸 우수부서 으뜸도정상 시상


[전북뉴스=남관우 기자] 2021년 10월의 전북을 빛낸 새만금수질개선과와 관광총괄과, 해양항만과가 ‘이달의 으뜸도정상’을 받았다.

전북도는 18일 조봉업 행정부지사가 업무성과가 탁월한 3개 부서장에게 으뜸도정상을 시상했다고 밝혔다.

최우수부서에 새만금수질개선과, 우수부서에 관광총괄과, 해양항만과가 선정되었으며, 특히 새만금수질개선과는 김제 용지 특별관리지역 지정으로 가축분뇨로 인한 수질오염, 악취 및 열악한 주거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한 점을 인정받았다.

새만금수질개선과는 ‘김제 용지 특별관리지역 지정’으로 국비 481억 원을 지원받아 수질오염, 악취로부터 도민의 건강 및 생활환경 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다.

가축사육으로 인한 축산 오염원이 인근 용암천-만경강을 거쳐 새만금으로 유입되고, 전북혁신도시 인근에도 있어 악취 민원이 지속해서 발생함에 따라 근본적인 해결방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관광총괄과는 ‘열린관광지’ 공모사업 2년 연속 전국 최다 선정되며 국비 22억5천만 원을 확보해 관광 환경을 개선하며 미래 관광 산업 수요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게 되었다.

전국 20개 관광 권역 중 진안군 마이산도립공원 남부·북부 외 9개소 최다 선정으로 앞으로 지역관광 사업의 확산과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춘 관광도시로 조성할 계획이다.

해양항만과는 전국 244개소 해수욕장 중 변산해수욕장이 방역관리 등 평가에서 우수 해수욕장으로 선정되어 국비 1억 원을 지원받는 성과를 거두었다.

코로나19 감염위험이 지속되는 상황에도 여름휴가 기간 해수욕장 방문 대비 철저한 방역 및 안전 중점 관리로 해수욕장 이용개선 사업비 지원과 포상금 등을 받게 되었다.

전대식 정책기획관은 “으뜸도정상을 통해 도정의 핵심 및 각종 현안 사업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직원들을 격려하는 한편,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행정을 펼쳐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위기와 기회의 상존 속에서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끊임없이 한계에 도전하고 발전하기 위해 지난 2017년부터 ‘으뜸도정상’ 제도를 5년째 운영하고 있다.

매월 으뜸도정상으로 선정된 부서에는 격려금과 최우수부서 가점 및 개인 가점을 성과로 부여하고 있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45422','202112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