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립박물관, 전통문화 가치 알리기‘찾아가는 문화체험’ 진행

12월 10일까지‘전통 공예 나전’ 등 4개 프로그램 운영

류재희 기자 | 기사입력 2021/11/19 [13:26]

정읍시립박물관, 전통문화 가치 알리기‘찾아가는 문화체험’ 진행

12월 10일까지‘전통 공예 나전’ 등 4개 프로그램 운영

류재희 기자 | 입력 : 2021/11/19 [13:26]

 

정읍시립박물관, 전통문화 가치 알리기‘찾아가는 문화체험’ 진행


[전북뉴스=류재희 기자] 정읍시립박물관은 잊혀가는 우리 역사와 전통문화의 진정한 가치를 알리기 위해 19일부터 내달 10일까지‘부릉부릉 찾아가는 정읍시립박물관’을 운영한다.

‘부릉부릉 찾아가는 박물관’은 거리가 멀거나 여건이 좋지 않아 박물관에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시민을 대상으로 박물관이 직접 찾아가는 맞춤형 문화체험이다.

지난 2018년 고부 유치원을 시작으로 해마다 1곳을 선정해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장애인샘골야학교를 찾아 20~40대 학생을 대상으로 우리 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교육은 박물관에서 자체 제작한 ‘전통 공예 나전’, ‘전통 압화 부채’, ‘민화 그리기’, ‘첨성대 만들기’ 등 4개의 전통 꾸러미 체험으로 진행된다.

나전 교육은 우리나라 전통 장식기법 중 하나로, 장인의 지도를 받으며 조개껍데기 조각을 활용해 전통의 가치와 미의식을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을 갖는다.

‘전통 압화 부채’는 부채와 압화를 연계한 공예 체험으로 정읍사 여인 모습을 한 부채의 치맛자락에 꽃과 잎, 줄기 등을 활용해 부채를 디자인한다.

‘민화 그리기’는 민화에 주로 등장하는 호랑이 등 다양한 형상물이 그려진 액자에 다양한 색을 입혀 자신만의 민화를 완성하는 체험이다.

마지막으로 첨성대 만들기는 작은 점토 덩어리를 하나씩 쌓아가면서 첨성대를 완성하는 것으로 집중력과 함께 우리나라 석조문화재를 이해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프로그램에 대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정읍시립박물관으로 문의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 주민들이 우리 역사와 전통문화에 대한 진정한 가치를 이해하고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역사문화 콘텐츠 발굴과 다양한 교육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46993','2021120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