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정향누리 상품권’ 400억원 ‘조기 완판’

11월 17일 판매종료, 2022년에도 400억 원 규모로 재발행

류재희 기자 | 기사입력 2021/11/19 [13:25]

정읍시 ‘정향누리 상품권’ 400억원 ‘조기 완판’

11월 17일 판매종료, 2022년에도 400억 원 규모로 재발행

류재희 기자 | 입력 : 2021/11/19 [13:25]

 

정읍시 ‘정향누리 상품권’ 400억원 ‘조기 완판’


[전북뉴스=류재희 기자] 정읍시가 코로나19로 침체한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고 소상공인의 경쟁력 확보 등을 위해 도입한 정향누리 상품권이 조기 완판됐다.

19일 시에 따르면, 400억 원대 정향누리 상품권이 연말을 한 달여 앞두고 조기 완판됨에 따라 지난 17일부터 상품권 판매를 종료했다고 밝혔다.

시는 적극적인 홍보와 가맹점 확보를 위해 노력한 점이 완판의 주요 요인이 된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지역 자금의 역외 유출을 방지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총 400억원 규모의 상품권을 발행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침체에 빠진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가정경제에 도움을 주기 위해 10% 특별할인판매를 추진했다.

특히, 지난해 대비 848개 늘어난 총 4,225개 상품권 가맹점을 확보해 시민들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지역경제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데 1등 역할을 하고 있다.

시는 점점 더 높아지는 시민들의 관심과 호응에 힘입어 2022년에도 금년 수준의 발행 규모를 유지할 계획이다.

유진섭 시장은 “정향누리 상품권이 지역경제를 살리는 촉매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며 “활기가 넘치고 경쟁력 있는 지역 상권을 만들 수 있도록 상품권 이용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46996','202112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