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전기기술인들과 재능나눔 봉사활동 펼쳐

영천 취약계층을 시작으로 영덕, 김천, 문경 등 순차적으로 전기시설 보수

류재희 기자 | 기사입력 2021/11/22 [09:54]

경북도, 전기기술인들과 재능나눔 봉사활동 펼쳐

영천 취약계층을 시작으로 영덕, 김천, 문경 등 순차적으로 전기시설 보수

류재희 기자 | 입력 : 2021/11/22 [09:54]

 

영천시 전기기술재능나눔봉사활동


[전북뉴스=류재희 기자] 경상북도는 21일 영천 대전동 일대와 영덕 강구시장에서 한국전기기술인협회 경북동도회 전기기술인 80여명의 전기기술 재능 나눔으로 노후 전기설비 안전점검 및 교체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기시설의 노후화로 전기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는 에너지 소외 계층을 대상으로 전기기술인의 재능 나눔을 통해 노후 전기설비를 점검하고 교체하는 것이다.

21일 영천과 영덕을 시작으로 김천(27일), 문경(12월 7일) 등 지역 5개 시군에 전기기술 유관단체인 한국전기공사협회 경북도회와 한국전기기술인협회 경북동도회 등이 협업해 실시한다.

전기기술인 3~4명씩 조를 편성해 누전 차단기, 콘센트, 전선 등 노후 전기설비를 무상으로 교체한다.

휴일도 반납하고 봉사활동에 참여한 전기기술인들은 “전기 재해를 예방하는 것에 일조하게 돼 자부심을 느낀다. 앞으로도 소외계층에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재능나눔 활동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는 2010년부터 취약계층과 일반 서민,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전기재료비를 지원하고, 전기기술인 재능 나눔을 통해 친서민 에너지복지를 실현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약 6500가구를 지원했다.

이경곤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에너지 소외계층에 대한 노후 전기설비 안전점검 및 교체를 통해 사고를 예방하고 에너지 효율도 높일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관련 기관․단체와 상생협력을 통해 경북형 민생 氣 살리기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47948','202112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