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2021년 기본형 공익직불금 조기 지급

11월말부터 지급 예정…농업인 ‘소득안정’ 기여

류재희 기자 | 기사입력 2021/11/22 [09:59]

영주시, 2021년 기본형 공익직불금 조기 지급

11월말부터 지급 예정…농업인 ‘소득안정’ 기여

류재희 기자 | 입력 : 2021/11/22 [09:59]

 

영주시청


[전북뉴스=류재희 기자] 영주시는 22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2021년 기본형 공익직불금 지급을 확정한 농가들을 대상으로 11월 말부터 조기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로 시행 2년차를 맞이한 기본형 공익직불제는 쌀 집중, 대농 편중, 쌀 과잉생산 등 기존 직불제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농업·농촌의 공익기능 증진과 농업인의 소득 안정을 위해 일정 자격을 갖추고 준수사항을 이행하는 농업인에게 직불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공익직불제는 ‘소농직불금’과 ‘면적직불금’으로 구분하며, 소농직불금은 소농요건 충족시 120만원 정액을 지급하고, 면적직불금은 농가 경작면적에 따라 구간별 단가를 적용해 ha당 100~205만원을 지급한다.

시에 따르면 11월말에 자격요건이 검증된 9428농가에 공익직불금 총179억을 조기 지급한다. 이중 소농직불금은 36억(2975농가)이고, 면적직불금은 143억(6453농가)이다. 또한 공익직불 준수사항 점검대상 134농가는 등록사항 및 준수사항 등의 확인 절차를 거쳐 12월 중 지급 예정이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시름이 깊은 농업인의 어려운 여건을 감안해 직불금 지급시기를 최대한 앞당겨 지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농가소득 증대와 농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농민의 입장을 배려하는 적극행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47954','202112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