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공무원 멘티-멘토 아이디어 ‘눈에 띄네’

정책연구모임 챌린지 100℃, 먹거리복지․체육시설 통합 앱 개발 발굴

남연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1/22 [12:01]

완주군 공무원 멘티-멘토 아이디어 ‘눈에 띄네’

정책연구모임 챌린지 100℃, 먹거리복지․체육시설 통합 앱 개발 발굴

남연우 기자 | 입력 : 2021/11/22 [12:01]

 

완주군청 전경


[전북뉴스=남연우 기자] 완주군의 공무원 정책연구모임 ‘챌린지 100℃’가 취약계층을 위한 먹거리 복지, 체육시설 통합 앱 개발 등의 아이디어를 발굴했다.

22일 완주군은 최근 군청 대회의실에서 공무원 정책연구모임 챌린지 100℃ 우수과제 성과 공유회를 갖고, 최우수과제 2건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성과공유회에서는 소셜굿즈 케어팜, 신중년 맞춤 여행플랫폼, 완주군 체육시설 통합 앱, 구내식당 어플 ‘완밥’ 개발, 읍면 먹거리 체계 구축, 완주형 청년정책 랜선투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참신한 정책들이 제안됐다.

그결과 취약계층을 위한 먹거리 복지, 체육시설 통합 앱 개발의 아이디어를 발굴한 커넥팅, 완주각 2개 팀이 최우수로 선정됐다.

정선미(농업 7급) 주무관을 주축으로 한 커넥팅팀은 지역소농의 농산물을 활용해 사회적경제조직이 반찬을 만들어 취약계층에게 전달하는 읍면 먹거리 체계 구축을 제시했다. 농가의 경제적인 도움은 물로 복지까지 해결하는 정책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한, 장도영(공업 9급) 주무관을 주축으로 한 완주각 팀은 검색, 예약, 사용이 원스톱으로 가능한 ‘완주체육시설 통합 앱’ 개발을 제시했다. 체육시설을 통합 운영하면서 주민들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도 강화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날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숙명여대 경영전문대학원 객원교수 박상길 서비스디자이너는 “행정위주의 정책이 아니라 정책수요자인 주민의 시각으로 아이디어를 많이 발굴해 인상 깊었다”며 “많은 고민이 느껴진 아이디어들이었고, 앞으로의 완주가 기대되는 성과공유회였다”고 총평했다.

완주군은 최우수과제로 선정된 2개 과제를 실제 군정에 접목할 수 있도록 구체화시킬 예정이다.

오는 24일까지 주민참여자를 모집하고 25일부터는 기존 팀원들과 함께 약 4주간의 민관정책챌린지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한편, 지난 2019년 시작해 올해로 3년째를 맞이한 챌린지 100℃는 6~7급 선배공무원이 멘토가 되고 공직에 입문한지 5년 이내의 8~9급 공무원이 멘티로 팀을 이뤄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군정에 접목할 정책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순수한 공무원 정책연구모임이다.

올해는 멘토 20명, 멘티 36명 총 56명 9개팀이 참여해 지난 5월부터 약 7개월간 팀별 연구활동을 진행했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48184','202112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