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회 대한민국 호국미술대전 양구전시회

인문학박물관에서 12월 12일까지 수상작 40여 점 선보여

남연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1/22 [12:01]

제11회 대한민국 호국미술대전 양구전시회

인문학박물관에서 12월 12일까지 수상작 40여 점 선보여

남연우 기자 | 입력 : 2021/11/22 [12:01]

 


[전북뉴스=남연우 기자] 제11회 대한민국 호국미술대전 양구전시회가 지난 17일 인문학박물관 1관 기획전시실에서 시작돼 12월 12일까지 계속된다.

육군본부와 양구인문학박물관이 공동으로 개최하는 이번 전시회는 문화를 통한 접경지역 특성에 맞는 민·군 협력을 모색하고, 지역 내 장병들과 주민들에게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회화와 조소, 디자인 등 각 부문별 40여 점의 수상작들이 선보인다.

제11회 대한민국 호국미술대전 수상작 전시회는 양구에 앞서 서울 전쟁기념관(9월 15~16일), 대전 정부청사전시관(9월 29일 ~ 10월 17일), 국립춘천박물관(10월 20~31일), 부산 UN평화기념관(11월 3~14일) 등에서 열렸으며, 양구전시회가 종료되면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12월 15일부터 26일까지 개최된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48284','202112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