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지역 상권에 활력을!’ 골목상권 드림축제 확대

지난 20·21일 혁신도시 이어 이번 주말 첫마중길, 전통시장 등 확대

김영숙 기자 | 기사입력 2021/11/22 [12:13]

전주시, ‘지역 상권에 활력을!’ 골목상권 드림축제 확대

지난 20·21일 혁신도시 이어 이번 주말 첫마중길, 전통시장 등 확대

김영숙 기자 | 입력 : 2021/11/22 [12:13]

 


[전북뉴스=김영숙 기자]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의 회복을 위해 마련된 ‘골목상권 드림 축제’가 지난주 혁신도시 상점가에 이어 지역 곳곳의 전통시장과 상점가로 확대된다.

전주시는 지난 20일부터 다음 달 18일까지 서신동 길공원 일원 등 9개 상권과 전통시장 및 상점가 9개소 등 총 18곳에서 ‘전주 골목상권 드림 축제’를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코로나19 위기극복’이라는 꿈(Dream)을 주제로 지역 상권에 소비 활력을 불어넣고자 열리는 골목상권 드림 축제는 지역 소상공인과 주민, 지역공동체, 문화예술인 등과 함께 상권 특색에 맞는 소비촉진 행사와 문화예술 공연, 체험 등으로 다채롭게 진행된다.

구체적으로 △마감세일 및 못난이 세일 등 깎아드림 △영수증 이벤트 및 메뉴 할인행사 등 나눠드림 △영세점포에게 유명 쉐프의 비법을 전수해주는 가치드림 △식당 가족 할인, 동네골목 소통의 장 등 가족드림 등이 특색 있게 운영되며, 상권 내 빈 점포를 활용한 전시와 버스킹 공연, 동네식당 밀키트 판매 등도 행사 분위기를 고조시킬 예정이다.

우선 오는 27일에는 전주역 앞 첫마중길, 우아4길 등 골목상권과 중앙상가시장, 모래내시장, 동문상점가, 서부시장, 남부시장, 신중앙시장, 전주전자상가, 전북대대학로상점가 등에서 열린다.

첫마중길 등 우아동 권역에서는 우아동 블랙 ‘할인데이(10% 할인행사, 경품)’를 비롯해 플리마켓과 먹거리 장터, 버스킹 등이 펼쳐진다.

중앙상가시장에서는 의류 20% 할인행사가, 모래내시장에서는 마감특가세일이, 전북대대학로상점가에서는 전대로 플레이존(경품, 식사권)과 창업존(전북대 창업지원단 제품 판매)이, 남부시장에서는 먹거리장터와 청년몰 10주년 행사가, 신중앙시장에서는 자체 할인행사와 함께 문화공연 및 체험행사가 진행된다.

이와 함께 다음 달 4일에는 전통시장 및 상점가는 물론 평화동 맏내3길 인근, 서학동예술마을 일대, 여의동 편운로 상권에서, 11일에는 서신동 길공원 일원에서 이어져 18일까지 지속적으로 연말 분위기를 고조시킬 예정이다.

이에 앞서 지난 20일과 21일 혁신도시 시계탑광장 상가와 기지제 상가에서는 각각 ‘시계탑 첫눈 오는 날 만나자’, ‘기지제 노을 음악회’를 주제로 혁신상권 드림축제가 개최됐다. 팝페라 등 다양한 공연과 주민참여 플리마켓, 가족과 함께하는 건강걷기 등이 추진돼 주민들의 높은 관심을 끌었다. 이날 제공된 상가사용쿠폰들은 18일까지 사용 가능하다.

김봉정 전주시 신성장경제국장은 “이번 전주 골목상권 드림 축제를 통해 침체된 골목상권이 생기를 되찾고, 소상공인과 지역주민이 화합하며 서로 응원하고 격려하는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48447','202112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