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의회, 드론 활용한 신사업과 산업육성 전략 주문

국주영은 도의원, 드론산업 육성 토론회 개최

남관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1/22 [19:08]

전북도의회, 드론 활용한 신사업과 산업육성 전략 주문

국주영은 도의원, 드론산업 육성 토론회 개최

남관우 기자 | 입력 : 2021/11/22 [19:08]

 

전북도의회, 드론 활용한 신사업과 산업육성 전략 주문


[전북뉴스=남관우 기자] 국내 드론시장이 지난 5년 동안 약 7배 성장했지만, 시장을 선도할 핵심 기업과 활용방안이 없어 드론을 전북의 핵심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전략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도의회에서 나왔다.

전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 국주영은(더불어민주당, 전주9)의원은 19일, 도의회 세미나실에서 전북 드론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하고 전문가들과 함께 드론 활성화 방안 마련을 모색했다.

토론회를 주관한 국주 의원은 “2016년 704억원에서 2021년 4천7백억원 이상으로 7배 성장한 국내 드론시장 성장세에 정부도 2028년까지 드론 제작분야에 4조 2천억원, 활용분야에 16조 9천억원 등 약 21조원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드론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가장 먼저 발제에 나선 캠틱종합기술원의 이범수 부장은 전북 드론산업의 발전을 위해 ‘드론축구를 비롯한 드론컨텐츠산업과 에너지 자립형 버티포트, 전북형 드론관제 시범사업’을 제안하고 나섰다.

이 부장은 “국내 드론시장이 지속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며, 특히 드론 활용시장은 제작시장의 4배로 예상된다”라면서 체계적인 관리시스템 구축과 안전성 확보를 위해 드론관제 시범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토론회에서 ‘스포츠 마케팅과 산업’이란 주제로 두 번째 발제자로 나선 전)전북스포츠과학센터장 문동안 박사는 “스포츠산업의 형태가 장비위주에서 자발적으로 즐기는 형태로 전환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스트레스 해소와 정신적 즐거움을 위한 웰리스 엔터테인먼트를 소개하고 드론의 스포츠산업화를 제안했다.

이날 토론회는 앞선 2명의 발제자 외에 박용근 도의원, 최갑렬 전북경찰청 팀장, 매드벤처의 손미경 대표, 송금현 전북도 혁신성장정책과장 등이 지정토론자로 참여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국내 드론산업은 세계 시장에서 후발 주자에 속하지만, 드론 기술확보를 위한 IT기반 기술력과 기후환경을 갖고 있고 특히 전북은 드론 테스트베드로 천혜의 조건을 두루 갖춰 미래 성장 가능성에는 토론회 참석자 모두 이견이 없었다.

국주영은 의원은 “지자체 중 전북만 드론특별자유화구역이 없을 정도로 드론육성 정책이 미흡한 상황에서 드론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전략마련이 시급하다”면서 드론을 활용한 신사업 발굴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를 마친 참석자들은 전북경찰청 드론수색팀의 협조를 얻어 드론 시연행사를 가졌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48974','202111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