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의회 나인권 의원, 저출산 대응책 공공산후조리원 필수

나인권 도의원 5분발언, 도내 농어촌 지역에 권역별로 공공산후조리원 설치 주장

남관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1/22 [20:06]

전라북도의회 나인권 의원, 저출산 대응책 공공산후조리원 필수

나인권 도의원 5분발언, 도내 농어촌 지역에 권역별로 공공산후조리원 설치 주장

남관우 기자 | 입력 : 2021/11/22 [20:06]

 

전라북도의회


[전북뉴스=남관우 기자]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한 실질적인 대응책으로 출산 후 산후조리는 전라북도가 책임질 수 있도록 도내 농어촌 지역에 권역별로 공공산후조리원을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라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 나인권 의원(김제2ㆍ더불어민주당)은 제386회 정례회 2차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 “전라북도가 지난 3년간 저출산 대응 국ㆍ도비 사업을 추진하면서 900억 원에 이르는 예산을 투자했으나 그 결과는 출산율 최하위라는 초라한 성적표에 불과해 보다 근본적이고 획기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며 이와 같이 주장했다.

나 의원에 따르면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18 산후조리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출산 후 6주 동안 산후조리원을 이용하는 산모가 전체의 75.9%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산후조리원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데, 정작 전라북도에는 “전주(8개소), 군산(2개소), 익산(2개소), 정읍(2개소) 단 4개 시 지역에만 산후조리원이 있어, 나머지 10개 시ㆍ군에서는 아이를 낳아도 당장 산후조리원이 없어 산모들이 출산 후 양질의 산후조리 서비스를 받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인근 도시로 원정 출산 또는 원정 산후조리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며 안타까움을 토했다.

그러면서 “출산과 양육은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가 공동으로 책임져야 하는 공공의 영역으로 출산 후 산후조리와 관련된 경제적 비용은 전라북도가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 의원에 따르면 “이미 2013년 제주 서귀포를 시작으로 서울, 경기, 강원, 경북, 전남, 충남 등에서 12개의 공공산후조리원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남은 농어촌지역 산모들이 체계적인 산후조리를 받을 수 있도록 해남, 강진, 완도, 나주 등 4개 지역에 권역별 공공산후조리원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는데, 취약계층 산모의 경우 이용료의 70%까지 감면 혜택을 주고 있어 공공산후조리원 이용자의 96%가 만족한다고 답할 정도로 도민들의 호응 또한 매우 높다”고 말했다.

나인원 의원은 “더 이상 전라북도가 열악한 출산 인프라 환경 때문에 아이 낳는 것을 주저하거나 도시 지역으로 이주할 수밖에 없는 사태를 모른 척해서는 안된다”며, “출산 후 산후조리 일체를 전라북도가 책임질 수 있도록 도내 농어촌 지역에 권역별로 공공산후조리원을 조속히 설립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49012','202112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