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경찰서 신동지구대, 신고 우려 지역 안전 순찰 강화

번화가 중심 각종 범죄 예방 치안 활동 주력

박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1/11/23 [11:50]

익산경찰서 신동지구대, 신고 우려 지역 안전 순찰 강화

번화가 중심 각종 범죄 예방 치안 활동 주력

박성숙 기자 | 입력 : 2021/11/23 [11:50]

 

익산署 신동지구대, 신고 우려 지역 안전 순찰 강화


[전북뉴스=박성숙 기자] 익산경찰서 신동지구대에서는 방역수칙 완화에 따라 유흥업소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신고 접수가 증가될 것이 우려되어 이 지역을 중심으로 지역 안전 순찰을 강화해 주민들의 공감과 호응을 얻고 있다.

단계별 일상회복에 따라 관내 대학생과 청소년들이 많이 모이는 대학로와 영등동 먹자골목을 중심으로 심야시간대 많은 주민들이 이동함에 따라 우려되는 주취폭력에서부터 청소년 비행, 성범죄 등 각종 신고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 지역을 중심으로 가시적 순환 순찰에서부터 거점근무를 강화함으로 신고 및 사건 발생을 완화시킴으로 안정된 치안이 유지될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

지구대장 송태석 경감은 “단계별 일상회복에 따른 방역수칙 완화로 번화가를 중심으로 유동 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심야시간대 집중적 지역안전순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송승현 익산서장은 “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주민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를 중심으로 방역적 경찰활동을 비롯하여 범죄 예방을 위한 치안활동을 적극적으로 실시하여 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49552','202112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