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광역자활기업 자립 위한 컨설팅

도내 5개 광역자활기업, 경영전문가 투입해 체계적인 관리 지원

남관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1/25 [11:58]

전북도, 광역자활기업 자립 위한 컨설팅

도내 5개 광역자활기업, 경영전문가 투입해 체계적인 관리 지원

남관우 기자 | 입력 : 2021/11/25 [11:58]

 


[전북뉴스=남관우 기자] 전라북도가 광역자활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경영전문가를 현장에 투입해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도내에는 청소, 집수리, 배송 등 5개의 광역자활기업이 있다. 이들은 광역 단위의 자활사업 추진을 목적으로 경쟁력을 강화하고 저소득층의 자립에 기여하고 있다.

전문가의 컨설팅으로, ‘스위퍼 협동조합’은 전북 향토부대인 35사단 아파트 단지 청소와 코로나19 종식에 대비한 예비군훈련장 방역 소독 등 다양한 용역 사업을 수주하여 추진하고 있으며,

양곡 배송을 주로 하는 ‘전북희망나르미’는 군산먹거리통합지원센터와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 배송에 관한 협약을 맺고, 배송사업의 틈새시장 발굴을 통해 매출을 창출하고 있다.

주거복지협동조합 ‘가온’은 LH에서 시행하는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 등을 수주하여 광역자활기업의 매출액 향상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또한, 대한건설협회 전라북도회와의 업무협약을 맺고 자활기업의 건설업 및 부대사업 분야 참여 기회를 확대하여 자활기업이 지역 건설 경제 활성화 및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하기 위한 토대를 만들었다.

올해는 신규 광역자활기업의 출범도 앞두고 있다. 기존에 개별적으로 사업을 진행하던 돌봄사회서비스 기업들이 규모화하여 광역화를 하기 위해서다.

광역자활기업은 2개 이상의 기초자치단체의 자활기업이 연합하여 구성하거나, 수급자 등이 참여하여야 출범할 수 있다.

강영석 전라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은 “전문가의 도움으로 공공기관과 자활사업이 물적-인적-공적 자원 연계를 통해 지속적인 일자리 창출과 상호 연대하는 사회적가치 실현의 모델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52323','202112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