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전통한지 유네스코 등재하자” 학술포럼 개최

시, 25일 한지 전문가들과 제3회 전통한지 유네스코 등재를 위한 학술포럼 개최

김영숙 기자 | 기사입력 2021/11/25 [12:29]

전주시, “전통한지 유네스코 등재하자” 학술포럼 개최

시, 25일 한지 전문가들과 제3회 전통한지 유네스코 등재를 위한 학술포럼 개최

김영숙 기자 | 입력 : 2021/11/25 [12:29]

 

전주시청


[전북뉴스=김영숙 기자] 전통한지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한지 전문기관 및 한지 산업 관련 업체와의 연계를 더욱 강화하고 한지 공동체를 육성하는 데 힘을 쏟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주시와 전통한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추진단(단장 이배용)은 25일 한국전통문화전당 2층 공연장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강동화 전주시의회 의장, 이배용 전통한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추진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3회 전통한지 유네스코 등재를 위한 학술포럼’을 개최했다.

지난 6월 안동, 9월 문경에 이어 세 번째로 개최된 이 학술포럼은 전주한지 세계화 및 한지산업 보급화라는 주제로 함한희 전북대 명예교수, 최성일 전주한지장, 김보경 휘데스인터내셔널 대표, 정명준 전북대 교수 등 4명의 주제발표와 각계각층의 전문가 9명의 토론으로 진행됐다.

함한희 명예교수는 “유네스코에 등재된 무형문화유산 종이 종목의 공통점으로 집단적 문화 정체성, 전통적이면서도 살아 있는 문화, 사회적 결속과 협동, 생태친화성, 전승성, 지속가능한 발전성 등을 들 수 있다”면서 “향후 한지 실태조사, 한지 전문기관 및 한지산업 관련 업체와의 연계, 한지 공동체 육성 등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최성일 전주한지장은 “세계 종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사례를 살펴보면 일본 화지와 중국 선지 등을 꼽을 수 있다”면서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면 국제적으로 해당 유산에 대한 가시성이 높아지고, 관련 공동체의 자긍심이 고취됨으로써 무형유산을 보호하는 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언했다.

김보경 대표는 “한지 수출 증진을 위해서는 미국·유럽의 화지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지 연구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박물관, 도매상, 대학, 전시회를 통해 한지공예 워크숍을 개설할 필요가 있다”면서 “한지 관련 단체와 정부기관에서는 질 좋은 한지 생산을 위한 기초 분야 투자를 늘리고 경쟁력 있는 가격에 한지를 생산할 수 있도록 한지공방을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명준 교수는 “닥 인피섬유 내 셀룰로오스의 높은 중합도(분자량)와 느린 분해(가수분해) 속도가 한지의 보존성을 향상시킨다”며 “현재까지 연구된 종이 기록물 중 가장 보존성이 우수한 재료가 한지일 것”이라고 한지의 보존성을 강조했다.

주제발표 이후에는 전통한지의 유네스코 등재를 위한 전문가 토론이 진행됐다. 토론에는 임돈희 동국대 석좌교수와 김남규 전주시의회 의원, 홍경대 KIST 전통르네상스지원단 박사, 김태완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본부장, 박원모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 협력네트워크실장이 참여했다.

향후 시는 이날 발표된 자료와 토론에서 논의된 내용들을 추후 전통한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에 요구되는 신청서 및 필요 자료 작성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과거 ‘한지골’로 불리던 흑석골 일원에 조성 중인 전통한지 생산시설이 내년 개관을 앞두고 있다. 시는 이곳이 조선시대 외교문서, 교지, 과거지 등으로 쓰여 왔던 고품질의 한지를 생산하는 거점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배용 추진단장은 “전통 한지의 고장, 전통과 문화가 살아있는 품격 있는 도시 전주에서 제3회 전통한지 학술포럼이 열린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추진단은 한지의 유네스코 등재는 물론 한지를 살리기 위한 범국민 운동을 펼쳐나갈 예정으로, 세계적으로 우리 전통한지의 우수성을 알리고 한지산업을 육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한지는 이미 세계 시장에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으며, 유네스코 등재가 되면 한지의 전통을 보호받고, 세계 시장에서 일본·중국과 당당히 견줄 수 있는 종이가 될 것”이라며 “시는 추진단과 함께 빠른 시일 내에 전통한지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될 수 있도록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통한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추진단은 문화예술계를 비롯해 공공기관, 한지장, 한지 관련 기관, 학계 전문가, 정계 인사 등 약 60명으로 구성됐다. 추진단은 오는 2024년 전통한지 유네스코 등재를 목표로 내년 2월 서울 종로에서, 4월 의령에서, 5월 원주에서 협력사업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52557','202112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