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2050 탄소중립’ 실현 탄력받는다

시, 총 90억 원 들여 덕진구청과 자연생태관 등 공공건물 탄소중립 공공건축물로 조성

김영숙 기자 | 기사입력 2021/11/25 [12:32]

전주시, '2050 탄소중립’ 실현 탄력받는다

시, 총 90억 원 들여 덕진구청과 자연생태관 등 공공건물 탄소중립 공공건축물로 조성

김영숙 기자 | 입력 : 2021/11/25 [12:32]

 

공공부문 목표관리제 탄소중립 지원


[전북뉴스=김영숙 기자] 전주시가 덕진구청과 자연생태관 등 공공건물을 탄소중립 공공건축물로 탈바꿈시키고, 지역 곳곳에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추가 보급한다.

이와 함께 자동차 탄소포인트제를 기존보다 3배 이상 확대 운영하고, 시민 인식 개선을 위한 생애주기별 맞춤형 탄소중립 교육도 본격화하기로 했다.

시는 ‘2050 탄소중립’을 선도적으로 실현해 나가기 위해 △공공건물 그린리모델링 △신재생에너지 설비 보급 △자동차 탄소포인트제 확대 운영 △전 시민 탄소중립 교육 등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최근 환경부가 주관한 ‘2022년 공공부문 목표관리제 탄소중립 지원 사업’에 선정돼 국비 5억 원을 확보함에 따라 내년 7월까지 총사업비 10억 원을 투입해 덕진구청사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덕진구청에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하고 건물 단열 강화 및 창호교체 등을 추진해 에너지 효율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시는 또 지난달 환경부의 ‘공공건물 탄소중립 모델 발굴 사업’ 대상에 전주자연생태관이 선정돼 2년간 국비 80억 원을 지원받게 됐다. 시는 자연생태관을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공간이자 탄소중립을 실천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단열성능 강화 및 고성능 창호 교체 △지열설비, 조명설비 등 각종 설비 교체 △태양광발전시설 확대 △생태·미래에너지 체험관 조성 △탄소중립 홍보관 조성 등의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주관하는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에 지난 2019년 이후 4년 연속 선정되는 성과도 거뒀다. 이 사업은 구역별 특성에 맞춰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 2개 이상의 신재생에너지원을 복합적으로 설치하는 내용이다. 시는 내년에 이 사업으로 10억 원을 들여 평화동, 노송동, 완산동에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키로 했다.

이와 함께 올해 차량 65대를 대상으로 자동차 탄소포인트 제도를 운영한 시는 내년에는 대상 차량을 200여 대로 3배 이상 확대하기로 했다. 자동차 탄소포인트 제도는 평소보다 주행거리를 줄여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하는 시민에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제도로, 국비 지원이 없는 부분에 대해서는 시비로 충당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추진된 자동차 탄소포인트 제도의 경우 온실가스 19.8톤을 감축했던 만큼 큰 성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더불어 최근 탄소중립 시민강사 23명을 양성한 시는 내년부터 영유아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생애주기별 맞춤형 탄소중립 교육을 실시해 ‘2050 탄소중립’ 실현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 확산에 나서기로 했다. 우선 올 연말까지 35개 동으로 찾아가는 시민 교육을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시는 그동안 탄소중립의 의미와 필요성을 인식시키고 확산시키기 위해 전북은행과 농협 등 금융계와 기독교·불교·천주교·원불교 등 종교계, 한국국토정보공사 전주지사 등 공공기관, 전주시여성단체협의회 등 시민사회단체를 포함해 총 22개 기관·단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적극적인 탄소중립 실천을 독려한 바 있다.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탄소중립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가 됐다”면서 “공공부문에서 선도적으로 탄소중립을 추진하고 모델을 발굴하는 것은 물론 시민들이 함께 참여해 실천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52560','202112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