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코로나 19 이후 변화된 관광패턴 해법 찾는다.

남원만의 특색있는 관광콘텐츠 발굴‧기획 등

김현주 기자 | 기사입력 2021/11/25 [16:22]

남원시, 코로나 19 이후 변화된 관광패턴 해법 찾는다.

남원만의 특색있는 관광콘텐츠 발굴‧기획 등

김현주 기자 | 입력 : 2021/11/25 [16:22]

 

이환주 남원시장


[전북뉴스=김현주 기자] 남원시관광협의회가 시와 함께 코로나 19이후에 달라진 관광 트렌드의 대안을 찾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남원시관광협의회는 25일 남원켄싱텐리조트 중연회장에서 이환주 남원시장, 윤영복 남원시 관광협의회회장을 비롯해 한국스마트관광협의회회장 및 회원사, 남원관광여행업체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관광트렌드 변화 대응을 위한 관광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설명회는 혼불문학관 등 남원의 명소를 둘러보는 팸투어를 시작으로 전문가들이 발제자로 나서 코로나 이후 관광사업 변화에 따른 남원여행상품 특성화 모델 등을 제시했다.

발제에 앞서 가장 먼저 양인환 남원시 관광과장은 남원시의 관광분야가 가진 경쟁력과 잠재력에 대해 소개하며, 70년대 광한루원부터 오는 2022년까지 진행되는 모노레일, 짚라인 등 레져시설 및 리플러스사업, 각종 통계자료를 토대로 남원관광의 현황을 자세하게 설명했다.

이어 한국스마크관광협의회에 소속된 8개사에서 ‘남원형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관광객 유치전략 및 지역관광 모델방안’ 등을 각각 제안했다.

첫 발제자로 나선 이영근 한국스마트관광협의회회장은 ‘테이터 기반의 스마트관광 분석 및 사례’를 제안했다.

한복남의 박세상 대표는 한복문화도시 남원을 활성하기 위해 ‘한복관광 활성화’를 제시했으며, 민치앤필름의 김민철 대표는 ‘유튜브 채널을 활용한 남원 관광 홍보 방안’ 등을 제시했다.

이밖에도 스토리발전연구소 김남경 대표가 ‘남원 여행콘텐츠 활성화방안’에 대해 제안했고, 스냅존 전응식 대표가 ‘지속가능한 관광콘텐츠 트래블 스냅’ 등을 제안하는 등 이날 설명회에서는 코로나 19 이후 변화된 관광객 유치전략 및 지역관광 모델방안이 다양하게 제시됐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관광객 유치전략 및 지역관광 모델방안을 찾기 위해 이번 설명회를 마련했다”면서 “다채로운 제안들이 많이 도출된 만큼 남원관광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는데 이를 적극적으로 검토,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Duplicate entry '561316' for key 1
insert into news_report(news_uid,wdate,ip_count,read_count) values('852868','20211202','0','0')